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호식이 치킨 최호식 회장 성추행 사건 정리 + CCTV 영상 포함
게시물ID : accident_2228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天地人
추천 : 3
조회수 : 4924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7/06/08 22:25:14
최호식 회장 성추행 사건 정리 + CCTV 영상 포함 ( feat.호식이두마리 치킨 )
https://www.youtube.com/watch?v=FKALBz_iasI
 
-[서울신문 기사 - 목격자 글]---------------------------------------------------------
“호식이치킨 회장, 못도망가게 손깍지…여직원 ‘도와주세요’ 말해” 목격자 글

입력 : 2017-06-05 15:25 ㅣ 수정 : 2017-06-05 15:25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0605500073#csidx425112f5b74f855817cbbf6f3a83d42
 
호식이두마리치킨 최호식 회장이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가운데 당시 상황 목격자라고 주장하는 한 네티즌의 글이 5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 목격자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성추행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절대 먹지마세요!” 라는 제목으로 당시 상황을 자세하게 전했다.

이에 따르면 글쓴이는 생일을 맞아 친구 둘과 함께 강남구 청담동 한 호텔을 찾았다.
 
 
 
호식이 두 마리 치킨 CCTV YTN 방송화면 캡처
 
 
▲ 호식이 두 마리 치킨 CCTV
YTN 방송화면 캡처
 
그는 친구들과 호텔 지하 가라오케로 가기 위해 호텔 로비를 통해 입구로 나오는 길에, 한 친구가 갑자기 ‘스쳐 지나가던 아가씨가 “도와달라”고 말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글쓴이는 “그래서 무슨 소리냐 했더니 할아버지 같은 사람이랑 젊은 아가씨가 지나가는데 아가씨가 제 친구 옷깃을 살짝 잡으며 ‘도와주세요’라고 했다는 것”이라며 “순간 저는 불륜이 아닌가 의심했다. 친구가 말하길 너무 다급하고 위험한 상황인데 도움을 요청하는 것 같아 일단 그 두 사람 뒤를 따라갔다”고 했다. 

이어 ‘할아버지 같은 사람’이 호식이 두 마리 치킨 최호식 회장이라면서 “로비 쪽에서 카운터로 가는 걸 보니 호텔 방을 잡으려고 그러는 것 같았다. 가면서도 아가씨가 뒤돌아보면서 계속 도와달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글쓴이는 “최호식 회장이 아가씨 못도망가게 손깍지 꽉끼고 힘주고 카운터에서 결제하고 있는데, 제가 가서 대학 동기인 척 아가씨 팔 잡으며 말 거는 순간 깍지가 풀려 아가씨가 막 도망갔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가씨가 도망가니까 그 할아버지도 막 뛰며 쫓아가더라. 저랑 제 친구들도 같이 뛰어 쫓아갔다”며 “호텔 앞에 있는 택시에 급하게 아가씨가 탔는데 할아버지가 타려는 거 친구들이랑 끌어내렸다”고 밝혔다. 

이어 “그 할아버지를 잡고 제가 ‘무슨 일이냐’고 물으니까 (최 회장이) ‘저 아가씨는 회사 동료인데 왜 저러냐고’ 막 횡설수설하더라”며 “그 아가씨가 택시에 같이 타달라고 해서 저랑 친구들이 같이 타고 바로 강남 경찰서로 갔다”고 말했다.

글쓴이는 “사실 경찰서까진 안가고 아가씨 진정시켜서 집으로 보내려고 했다”며 “그런데 더 충격적인 말을 (아가씨가) 했다”고 밝혔다.

피해자인 A씨는 남성이 호식이 두 마리 치킨 회사 회장이며, 자신은 그 비서로 일을 시작한 지 3개월 된 사회 초년생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이 평일도 아닌 주말에 저녁을 먹자고 해서 억지로 나왔는데 저녁 장소에 평소 함께 다니는 남자 행동비서는 없고 최 회장 혼자 있었다는 것이다. 

예상치 못한 상황에 당황했지만 빨리 앉으라는 최 회장의 말에 A씨는 밥만 먹고 가야겠다는 생각으로 함께 저녁을 먹게 됐다. 글쓴이는 A씨가 ‘그런데 최 회장이 술을 엄청 먹이더니 러브샷하자고 하고 가슴을 만지고 키스를 하고 밑에까지 만졌다’면서 ‘그리고 바로 옆에 있는 호텔로 강제로 끌고 갔다. 힘이 없고 취해서 끌려갔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글쓴이는 “그 할배(최 회장)가 계속 ‘나 믿지? 나 믿지?’ 그랬다고 한다. 힘없고 약한 여자 사회초년생에게 왜 그러는지. 할배가 노망이 났나. 택시 안에서 심각한 얘기를 듣고 경찰서로 가야겠다고 생각했다. 경찰서에서 조서 쓰고 지장 찍고 나왔다”면서 “앞으로 절대 호식이 치킨 먹지 말자”고 글을 마무리했다.
‘호식이 두 마리 치킨’ 최호식 회장 사진=YTN 캡처
 
▲ ‘호식이 두 마리 치킨’ 최호식 회장
사진=YTN 캡처
 
한편 최 회장은 이 같은 성추행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다.

최 회장은 “격려 차원에서 단둘이 식사와 술을 마신 건 맞다. 신체적인 접촉은 없었다. (A씨가) 머리가 어지럽다고 해서 호텔 방을 잡아주려 한 것”이라며 다른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온라인뉴스부 [email protected]
---------------------------------------------------------


 
출처 https://www.youtube.com/watch?v=FKALBz_iasI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