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구보씨의 일일- 내가 연모하는 사람이 나를 미워하고 있다는 사실
게시물ID : art_28481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구보(가입:2011-07-13 방문:1119)
추천 : 27
조회수 : 1028회
댓글수 : 9개
등록시간 : 2018/04/02 23:58:00
옵션
  • 창작글
서울숲00.jpg


내가 연모하는 사람이 나를 미워하고 있다는 사실에 
나는 콱 죽어버리는 게 낫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사연이 궁금하여 긴 걸음으로 그를 찾아간 일이 있었습니다.


동네2.jpg


수치의 눈동자로 살아왔기 때문에 사랑은 늘 어려워요.

눈이라도 멀어버리라는 마음으로 석양을 마주하러 가는 실연의 길.


갑천00.jpg


나는 그 애에게 어울리는 사람이 되고 싶었지만 그 애는 나 같은 건 좋아하지 않는다고, 
도무지 좋아질 수도, 좋아할래도 그럴만한 것이 없다고 
요컨대 나라는 인간은 <좋음>에 해당하는 아무 요소도 갖추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슬펐지마는 그 솔직함이 약간은 고마웠습니다.


퇴근길눈보라.jpg


눈물 자욱이 부끄러워 눈을 내리기로 했습니다. 

굶주린 애정의 배를 붙잡고 돌아오는 길에 빵-을 하나 사 먹었습니다.


퇴근길00.jpg


눈물 젖은 빵을 우걱거린 건 아니었지만 

터벅터벅 걸으면 발걸음이 울고
 휘적휘적하는 팔다리가 울었습니다.


테테0.jpg


분명 나와 함께하기 전에는 나쁘지 않은 사람이었는데.
  
솔직한 이야기를 하고저 합니다.
그 애의 앞에서는 어떤 비유도 하고 싶지 않습니다.
그녀 자체가 이유이고 세상이자 계절색상나의 두려움나의 모든 연애.
 

공주-어두운터널.jpg


요컨대, 모두를 나쁘게 만드는 것은 모두 나인 것이죠?

불행한 애정의 방정식. 
나를 대입하였을 때 찾아오는 모든 경우는 외로움의 수.

나야말로 모든 검정의 원흉인 거예요.


파도1.jpg


흐리게 잠길 땐 괴로웠어요.  조금 더 머물러주었으면 좋았을걸.

오늘은 아니길 바랐어요. 아무렇지도 않게 내 이름을 잊겠지만


파도0.jpg


당신에게서 밀려난 나는 초라하게 젖어있지만
그리고 잦게 울겠지만 

또 누군가를 사랑하게 되더라도 이런 마음은, 다시는 이런 마음을...



------

재료는 여전히 크레파스입니다. 
겨우내 그린 어둑한 그림 위주인데.. 벌써 봄이네요..!

늘 감사합니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