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logo
베오베 베스트게시판별베스트 최신글
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나도 이렇게 아이를 키우고 싶다....
게시물ID : baby_19200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눈물한스푼(가입:2009-01-15 방문:1401)
추천 : 5
조회수 : 593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7/04/21 16:24:04



어린 여동생을 품에 꼭 안고 옆집으로 달려가 도움을 요청한 살바토레(5). (사진=미러)

위기에 처한 엄마를 구한 5살 아들의 특별한 간청이 화제가 되고 있다.

20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미러는 미국 아리조나주 지역에 사는 살바토레 시칼레스(5)가 2개월된 어린 여동생을 안고 집 밖을 뛰쳐나와 이웃에 도움을 요청해 엄마를 살렸다고 보도했다.

살바토레의 엄마 케이틀린 시칼레스는 아이들을 집 안에 두고 샤워를 하던 중 발작을 일으켰다. 쓰러진 엄마를 발견한 살바토레는 즉시 담요에 여동생을 돌돌 싸서 양 손으로 꼭 부여잡고 이웃집으로 향했다.

옆집의 초인종은 5살 짜리 꼬마에게 너무나도 높은 위치에 있었다. 살바토레는 집 안에 있던 높은 의자를 옆집 문앞까지 힘들게 끌고 가서 그 위에 오른 뒤 스위치를 눌렀다. 한 번 의자에서 굴러떨어진 뒤 두 번째 시도만이었다.

겁을 먹고 서 있는 살바토레에게 문을 열어준 옆집 주인 제시카 페노예르는 ABC와 인터뷰에서 “아이가 무언가를 쥐고 서있길래 처음에 인형인 줄 알았다. 5살 꼬마가 자기 집 개가 죽었다고 이야기하는 중이라 생각했다. 그런데 아이는 ‘우리 엄마가 샤워를 하다가 죽었어요. 우리를 돌봐주실 수 있어요?’라고 말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웃의 신고로 긴급 구조대가 아이의 집으로 출동했고, 발작으로 쓰러져있는 엄마를 발견했다. 아이의 엄마는 다행히도 아직 살아있는 상태여서 인근 병원으로 안전하게 이송됐다.

엄마살린2.jpg


아들의 SOS로 평화를 되찾은 살바토레 가족, 엄마는 ABC와의 인터뷰중이다. (사진=미러)

의식이 돌아온 후, 엄마 케이틀린은 “아들이 내 생명을 구했다. 아들이 도움을 요청하지 않았다면 나는 욕조 안에서 익사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매일이 우리에겐 도전”이라며 “아들은 ‘또 다른 발작이 올 거 같아요?’, ‘오늘 죽을 것 같아요?’ 라며 내게 거의 10억 번 쯤 괜찮냐고 묻는다”고 덧붙였다. 그럴 때마다 엄마는 아들을 안심시킨다고.

한편, 이 소식을 전해들은 지역단체는 용감하게 엄마의 목숨을 구한 아들 살바토레의 노력을 가상히 여겨 그를 ‘명예 소방관’으로 임명했다.






어떻게 하면 위기시에 당황하지 않고 의연히 대처하는 아이로 키울 수 있을까요...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