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logo
베오베 베스트게시판별베스트 최신글
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엄마라서 받는 공짜 사랑의 유효기간
게시물ID : baby_19724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아기노루(가입:2007-06-21 방문:602)
추천 : 12
조회수 : 656회
댓글수 : 17개
등록시간 : 2017/05/19 13:00:53
옵션
    저는 요리를 못해요. 네살 딸이 내가 만든 것 맛있게 먹는 거 보면 진짜 미안해요. 우리 애는 이유식 때부터 내가 만든 것 먹다보니 입맛이 내 손맛에 맞춰진 걸테니까요. 
     "엄마가 만든게 제일 맛있어요. 그런데 어린이집 밥도 맛있어"하면 고마우면서도 미안해요. ㅠㅠ

    그리고 항상 엄마가 제일 예쁘다 해요. 둘째 만삭이라 평소보다 아줌마 파마를 좀 세게했는데 그래도 예쁘다 하네요. 그래서 너도 이렇게 할래? 했더니 자기는 절대 싫다고ㅠㅠ

    저는 성격이 진짜 더러워요. 다른엄마들은 참을성도 많고 느긋하던데 저는 진짜로 안간힘 써야지 화를 참을 수 있어요. 그런데도 엄마 착하다 해요. 나는 속으로 집안 파괴하는거 상상하면서 참고 있는데ㅠㅠ 

    저같은 애도 엄마가 돼서 이렇게 예쁜 딸이 엄마라고 좋아하는 것이 얼마나 민망한지 몰라요. 곧 아들도 태어나는데 둘을 잘 키울수 있을지. 내 인격으로는 내 인생 꾸리기도 부족한데 참 걱정이 돼요. 후우.. 지금은 단지 엄마라서 사랑받고 있지만 언젠가 나중에 우리 애기들이 나처럼 엄마 싫어하게 될까봐.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