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둘째 임신 중... 너무 힘드네요
게시물ID : baby_23170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단이엄마(가입:2015-11-24 방문:428)
추천 : 4
조회수 : 831회
댓글수 : 5개
등록시간 : 2018/01/12 11:59:12


둘째 임신 15주차 됐어요

요즘따라 기분이 너무 가라앉고 우울하고....
어젠 첫째가 낮잠도 안자고 너무 힘들어서 엉엉 울었어요

첫째가 이제 막 21개월이 됐는데
엄청 활동적인 아이인데 한 두어달 전부터 입덧이다 날씨다 해서 밖엘 안 나가고 거의 집에만 있어서 그런지
잠도 안 자려고 하고 온 집안에 저지레가 너무 심해졌어요
정말 껌딱지도 이런 껌딱지가 없을 정도로
앉는 것도 꼭 제 무릎에 앉아서 체중을 저한테 싣고 있어야 하고
제가 화장실엘 가든 밥을 먹든 옆에 붙어서 온 자질구레한 사고를 다 칩니다
그 뒷정리 수습하는 스트레스도 크구요
  
양가 어른들 도움은 전혀 받을 수가 없는 상태고...
정말 애 한시간 맡길 데가 없네요
남편도 회사가 멀어 칼퇴하고 와도 7시반이 넘어요

첫째 지금까지 단 하루도 저랑 떨어져 본 적이 없어요
전 조리원도 안 가서 애 낳고 3일째 되던 날부터 저랑 둘이 지지고볶고 지내고 있네요
이제 한계가 온 걸까요....
그 이쁜 내새끼가 순간순간 미워지기도 하고
누가 데려가서 며칠이라도 키워줬음 좋겠고....
요즘 버럭버럭 소리지르는 건 일상이고 가끔은 애를 밀치기도 하네요

스트레스 때문인지 하루가 멀다하고 피가 나오고....
놀래서 병원을 가도 진료볼 동안 맡길 데가 없어서
도망가는 애 잡아다 옷을 입히고 유모차에 태워 그러고 다닙니다
다행이 뱃속 아가한테 문제는 없지만.....
제가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너무 힘들다보니
아직 둘째 갖는 건 무리였나 이런 생각 했다가도 죄책감이 드는 게 반복이네요.... 

첫째는 거의 방치 상태예요...
아침에 일어나서 밥먹는 시간 빼고는 거의 티비에 유튜브에..
입덧 때문에 고기도 거의 못 먹이고
한창 심할 땐 밥도 정말 대충 먹이고 했네요

요즘은 좀만 정신을 놓으면 눈물이 줄줄 나요
첫째 갓난애기때가 생각나면서....
이렇게 키우려던 게 아니었는데 하는 생각에 너무 힘들구요
둘째한테도 태교는 커녕 가끔 임신했단 사실도 까먹고
첫째 들어나르고 하다가 피가 비치면 너무 미안하네요

세상 모든 다자녀 어머니들이 이런 시기를 겪으셨겠죠....
제가 좀만 더 힘을 내면
첫째한테도 둘째한테도 덜 미안하고 덜 후회할텐데
그러지 못하는 제 자신한테도 화가 나고...
이 시기를 어떻게 넘겨야 할지 모르겠어요
둘째도 아들인데... 첫째 때 경험해봐서 애가 뱃속에 있을 때가 제일 편하다는 걸 아는데....
그럼 태어나면 지금보다 훨씬 힘들어지겠죠??
제가 그걸 감당할 수 있을까요.....


하아......
주절주절 쓰다보니 하소연이 됐네요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첫째 밥해주러 가야겠어요
날씨 추운데 건강 조심하세요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