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logo
베오베 베스트게시판별베스트 최신글
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SK 와이번스 힐만 감독의 오늘자 인터뷰
게시물ID : baseball_11404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좋은연인(탈퇴)
추천 : 0
조회수 : 205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7/03/18 10:31:53

- 한국 야구에 온 것을 환영한다. 지금까지 소감은?

▶ 한국에 오게 되고 또 인터뷰를 하게 돼 감사한다. 정말 흥분된다. 선수들과 스태프들의 뜨거운 에너지가 대단히 마음을 끈다. 그리고 이미 정말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 내 미국식 언어 체계가 선수들의 이름을 외우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웃음) 발음보다는 번호부터 외우고 있고, 시즌 전까지 모든 선수의 이름을 외울 것이다. 열심히 배우고 있다. 


- NPB, MLB에 이어 KBO까지, 사상 최초의 세 리그 감독으로 아는데 뭔가 특별한 재능이 있는가보다.

▶ 글쎄 그런 게 있는지는 모르겠다. 그보다는 정말 큰 축복을 받았다고 생각한다. 신께서 야구에 관해 내게 정말 큰 축복을 주셨다. 전 세계를 다니며 정말 많은 좋은 분들을 만나게 돼서 행복한데, 실은 KBO에 오게 될 줄은 정말 몰랐고 놀라운 일이다. 내가 추구했던 것은 아니지만 와이번스에서 연락이 왔을 때 정말 놀랍고 또 행복했다. 


- 원래 이름이 토마스인데, ‘트레이’는 애칭인가? ▶ 그렇다, 트레이는 내 별명이다. 미국이나 라틴 국가에서의 수를 셀 때 ‘트레스’는 3을 의미하는데 나는 형제 중에 셋째다. 그래서 할아버지가 어려서부터 영어 버전인 ‘트레이’라는 애칭으로 불렀다. (웃음) 그게 지금까지도 내 별명이 됐다. 


- 감독으로서 야구 철학은 무엇인가.

▶ 내 생각에는 가장 중요한 것이 소통(communication)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그것을 넘어서면 유연성이 필요하다고 본다. 팀의 강점을 위주로 꾸려가야 한다. 예를 들어 내가 번트와 작전 야구를 좋아하는 감독이라고 해도 우리 SK 팀에서는 그런 작전을 자주 구사하지 않을 것이 우리는 강한 파워의 팀이기 때문이다. 그러니까 작전 야구는 조금만 사용할지도 모른다. 중요한 것은 팀에게 가장 중요하고, 효율적인 것을 찾아내 적응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 그렇다면 방금 언급했지만 와이번스의 강점은 무엇인가?

▶ 상당히 파워가 좋은 팀이다. 장타를 날릴 수 있는 타자들이 꽤 있다. 그렇지만 장타력에 손실을 주지 않으면서 삼진을 줄여야한다는 점이 과제다. 


- 그럼 SK가 더 나아졌으면 하는 부분은 무엇인가?

▶ 코치들과 많은 얘기를 하고 기록도 봤다. 우리는 공을 더 잘 잡아야 한다, 즉 작년에 실책이 너무 많았다. 기본기에 입각한 건실한 수비로 실책을 줄이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 그리고 주루 플레이도 조금 더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 투수진은 우선 볼넷을 좀 줄이고 홈런 허용을 덜 했으면 좋겠다. 물론 타자의 리그인 KBO에서 그게 쉽지는 않지만 이런 점들에서 최선을 다해 향상시키도록 노력할 것이다. 


- 수비와 투수력을 상당히 강조하는 듯하다.

▶ 그렇다. 어떤 나라에서든 승리하는 야구팀을 살펴보면 피칭과 디펜스가 단단하고 그리고 타격이 좋은 팀이다. 그건 비밀도 아니다. 나도 공격력 때문에 골치를 썩였던 적도 있었지만 그럴 때면 혼란을 딛고 내 우선순위인 피칭-수비력-공격력의 원칙으로 복귀하려고 한다. 


- 어떤 색깔의 와이번스 팀을 팬들에게 보여주고 싶은가?

▶ 팬들에게 우리 선수들이 보여줬으면 하는 것은 프로다우면서 야구의 전통을 존경하고 올바른 야구를 하는 것이다. 그리고 늘 최선을 다한 플레이를 하면서 포기하지 않는 그런 야구를 우리 선수들이 하길 바란다. 

그리고 팬들과 친숙하고 가까운 야구팀이 되고 싶다. 야구를 통해 즐거움을 주는 것은 우리의 직업이지만, 시간이 될 때마다 사인을 하고 팬들과 시간을 보내는 것이 중요하다. 지역 사회와의 연계도 아주 중요하다. 언론에 알려지든 그렇지 않든 상관없이 인천 지역 사회와 함께 성장하고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는 그런 일들을 많이 하는 팀이 되고 싶다. 팀의 베테랑 선수들과도 이미 많은 이야기를 나눴고, 꼭 야구가 아니더라도 지역 사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일들을 많이 해보자는 의사를 전달했다. 


- 팬들에게 한 마디.

▶ 팬들이 자랑스러워하는 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 우리가 보유한 가장 강하고 가장 프로다운 팀을 KBO리그의 운동장에 선보일 수 있도록 모두 함께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 


출처 http://v.sports.media.daum.net/v/20170318091258877?f=m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