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필리핀도 귀화 제안했지만, 내 팬은 한국에 있다며 거절했죠"
게시물ID : basketball_8611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라이온맨킹(가입:2015-05-12 방문:2008)
추천 : 0
조회수 : 1960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8/03/03 14:26:01
 
 
흑인 첫 농구 국가대표 라틀리프
코리안 드림 이뤘다
美버지니아 빈민가 출신.. 대학 졸업 후 KBL로 직행
"딸 얻은 한국이 제2의 집, 대표팀서 뛰며 보답할 것"
농구보다 어려운 택시 잡기
흑인을 낯설어하는지.. 겨울엔 춥고 더 힘들어
 
농구 선수 리카르도 라틀리프(29·삼성썬더스)는 "코리안 드림을 이뤘다"며 주머니에서 뭔가를 꺼냈다. 대한민국 여권이었다.
 
 
 
 
 
특별 귀화로 국가대표가 된 리카르도 라틀리프가 최근 경기 용인 삼성썬더스 농구 코트에서 대한민국 여권과 농구공을 들고 있다. 그는 “한국에 큰 빚을 졌다”며 “대표팀에서 뛰며 갚겠다”고 했다. / 이진한 기자
출처 http://v.sports.media.daum.net/v/20180303030429527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