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日농구 또 추태..성매매 논란 이어 이번엔 절도 현행범
게시물ID : basketball_8648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칼렌(가입:2017-12-22 방문:306)
추천 : 1
조회수 : 713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8/08/31 18:00:51
일본 농구계의 도덕성이 땅에 떨어졌다. 성매매 충격이 멎기도 전에 또 범죄를 일으켰다. 이번에는 절도다.

일본 '지지통신'이 31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일본 프로농구 B리그 교토 핸너리즈 소속의 타쿠미 반도(26)가 절도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타쿠미는 30일 교토 시내의 한 카페에서 지인과 함께 온 여성의 지갑에서 현금 5000엔(한화 약 5만원)을 훔쳤다. 여성이 화장실에 간 틈을 타 돈을 빼냈다. 

초범도 아닌 정황까지 드러났다. 타쿠미를 체포한 후시미 경찰서 관계자는 "비슷한 수법의 범죄가 있어 타쿠미를 용의자로 보고 주시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앞서 일본 농구계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참가한 국가대표팀이 성매매 논란에 휩싸여 위신이 추락한 바 있다. 지난 16일 밤 국가대표 선수 4명이 대표팀 옷을 입은 채 유흥업소를 찾아 돈을 지불하고 여성과 호텔에 투숙했다가 발각됐다.

일본 농구협회는 해당 선수들의 자격을 1년간 정지시켰다.

한편 공교롭게도 성매매 선수 4명 중 2명이 교토 소속이다. 교토 구단은 성추문에 이어 절도 사건까지 악재가 겹쳤다. 
출처 https://sports.news.naver.com/basketball/news/read.nhn?oid=108&aid=0002724265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