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logo
베오베 베스트게시판별베스트 최신글
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비하인드스토리] 김성근 감독, 자식같던 신성현 떠내보내던 날
게시물ID : bbhanwha_1511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홀릭거너(가입:2013-09-28 방문:873)
추천 : 0
조회수 : 254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7/04/19 07:31:51
김 감독은 "신성현이 찾아왔다. 내가 '좋은 팀(두산)에 잘 갔다'고 말해주자 '가기 싫은데요'라고 하더라. 신성현을 안 지 벌써 5년이다. 나에게 그렇게 편하게 얘기한 건 처음이었다. 나를 아버지처럼 따르던 친구였는데…"라고 말했다.

김 감독은 마지막으로 "장타력이 있으니, 두산 가서도 잘할 것이다. 꼭 성공했으면 한다"라며 응원을 잊지 않았다.

~~~~~~~~~~~~~~~~~~~~~~~~~~~~~~~~~~~~~~~~~~~~~~~~~~~~~~~~~~~~~~~~~

찡하네요...
두산가서 꼭 잘하길...ㅠㅠ


출처 http://sports.news.naver.com/kbaseball/news/read.nhn?oid=076&aid=0003080764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