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열흘 정도 남은 메이져리그 트레이드 시장.
게시물ID : bbmlb_240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가창오으리!(가입:2012-10-22 방문:119)
추천 : 0
조회수 : 4913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5/07/20 16:22:17
메이져리그는 유럽 축구와 다르게 영입금을 현금으로 주는 것 대신 선수 트레이드가 기본 원칙입니다.
거래 방식은 크게 3가지입니다.
1. 지금 당장 메이져리그에서 좋은 활약을 펼칠 수 있는 선수 ↔ 미래에 좋은 활약을 펼칠 수 있는 유망주.
2. 상호 간 부족한 부분을 매워주는 트레이드. ex)좋은 내야수가 많은 팀과 좋은 선발 투수가 많은 팀 간의 거래.
3. 활약에 비해 비싼 몸값을 지닌 선수 + 몸값 보조 ↔ 원석에 가까운 유망주.

트레이드 기본 룰
~ 7월 31일: 웨이버 공시 없이 자유롭게 트레이드 가능, 일반적으로 31일을 트레이드 데드라인이라고 합니다.
~ 8월 31일: 웨이버 공시를 통해 트레이드, 공시 후 클레임을 거는 팀과 48시간 이내에 트레이드 협상.
클레임은 같은 리그에서 성적의 역순으로 우선권을 가집니다.
9월 1일 이후에 트레이드 된 선수는 포스트 시즌 참여 불가.

현재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는 팀 가운데 월드시리즈 우승을 위해서 약점을 매우거나 전력을 강화할 목적으로 매년 이맘때 위에서 언급한 거래 방식 가운데 1번에 해당하는 트레이드가 많이 이루어집니다.
포스트시즌에 나가지 못할 팀에서 계약기간이 반년 혹은 1년 반 남은 선수를 보내고, 좋은 유망주를 받는 거래가 많이 이루어집니다.
일반적으로 선발투수가 많이 거래되는데, 선발이 약한 팀은 약점을 매울 수 있고 강한 팀도 1~4선발까지 모두 좋은 선발로 채운 뒤 4선발 로테이션으로 운영되는 포스트 시즌에서 원-투-쓰리-포 펀치를 상대에게 쉴틈없이 날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작년에는 무수히 많은 트레이드가 이루어졌는데 올해에는 어떤 창의적인 무브가 나올지 맥주 한잔 들고 지켜봐야겠습니다.

제 응원팀은 작년에 지구 꼴등을 하면서 1,2,4선발과 굳건한 불펜을 내보냈습니다. 
올해도 지구 꼴등을 달리고 있는데 타팀의 눈길을 끌만한 선수가 없군요.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