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한국, '방사능 위험' 후쿠시마 고철의 최대 수입국"
게시물ID : bestofbest_176027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모태솔로1(가입:2012-01-17 방문:1860)
추천 : 324
조회수 : 25186회
댓글수 : 52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4/08/28 23:39:04
원본글 작성시간 : 2014/08/27 16:44:20
2011~2013년 후쿠시마 고철 9만여톤 수입...전체 물량의 58% 차지
"매년 수입액 늘려..검사시스템 철저히 가동해야"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우리나라가 지난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사고 이후 이 곳에서 생산된 고철을 모두 9만톤 넘게 수입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27일 최재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일본 오나하마 세관지서의 ‘후쿠시마 무역개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한국은 지난 2011~2013년 후쿠시마현 고철을 296억원어치인 총 9만2455톤 수입했다고 밝혔다.

최 의원에 따르면, 지난 3년간 한국과 중국 등 아시아 국가들이 수입한 후쿠시마현 고철은 총 15만8910톤으로, 한국의 수입량은 전체 물량의 58%를 차지한다. 한국이 후쿠시마현 고철의 최대 수입국인 것이다.

연도별로는 △2011년 9764톤(약 56억 원) △2012년 4만3439톤(약 110억 원) △2013년 3만9252톤(약 130억) 등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매년 고철 수입액이 늘어났다. 이 기간 후쿠시마 고철가격은 1kg당 2010년 약 62엔에서 2011년 약 51엔, 2012년 약 31엔, 2013년 약 40엔으로 하락세를 보였다.

최 의원은 “일본에서 원전사고 여파로 후쿠시마현 고철의 가격이 절반으로 떨어지자 방사성 물질의 오염 여부에 관계없이 매년 수입액을 늘려온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지금부터라도 검사시스템을 철저히 가동해 방사성 물질의 노출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 `방사능 위험` 후쿠시마 고철의 최대 수입국`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