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똥시오페스
게시물ID : bestofbest_198903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빅터크롬(가입:2011-08-29 방문:72)
추천 : 422
조회수 : 36380회
댓글수 : 57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5/02/27 11:36:27
원본글 작성시간 : 2015/02/25 14:10:10

작성하고있는 제 손은 아직도 떨리고 있네요...

처음부터 이야기 하겠습니다. 제가 근무하고 있는 건물 옆건물에 친한 친구가 근무중이라 식후땡을 하기로하고 만나러 갔습니다.

그런데 이동중에 급한 용무가 신호를 보내서 친구에게 1층 커피숍에 가있어라 전하고 저는 그건물 1층 화장실에 갔습니다.

1층 화잘실을 진입하는 순간 한남자와 눈을 마주쳤습니다 화장실칸 2개에 1개는 문이 닫겨있었고

두번째칸이 열려있어 금방 일을보고온 남자라는걸 알았습니다.

그남자는 무표정으로 손을 씻고 있었고 저는 그사람이 금방? 나온 그 칸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런데 거기엔 어린아이 머리만한 똥이 들어있었고 순간적인 혐짤에 놀라 뒤를 돌아봤는데 손씻는 남자는 그때까지도 손을 씻으며 저와 거울로 눈이

마주쳤습니다. 저는 진지하게 짜증난 얼굴로 물을 내렸습니다.

그런데..

그런데...!!! 으아아!! 이미 머리만한 그게 들어있던 변기엔 물이 하나도 없었는데

제가 내린 물은 그 똥을 밀어내지 못하고 주변으로 물이 차오르기 시작했습니다.

머리속은 하얗게 비워지고 불안감이 커졌지만 저도 급한지라

물을 한번더 내렸습니다....

아... 아...

아..!!!!! 안돼!!!!!

네.. 넘치고 있었습니다. 넘쳐서 그 덩어리와 잔제들이 물과함께 활화산의 용암처럼 사람의 힘으로 막을 수 없는 거대한 힘으로 흘러넘쳐..

저는 도망을 치려고 밖으로 돌아섰습니다. 그런데 그 남자는 그때까지도 손을 씻고 있더군요...

그때..

아.. 아. .그때..

첫번째 닫혀 있던 칸에서 다급한 소리가 들렸습니다.

여기요..! 여기요! 사람있어요..!!!

엄청 다급한 외침에 저는 잠시 주춤거렸지만 저도 곧 나올꺼 같은 상태라 빠르게 문을 나서는데..

뒤에서 들렸습니다..

(울먹이면서)저기요 여기 사람있어요.... 사람있다구요...!!

하...

저는 2층 화장실에 앉아 여러가지 감정에 섞여 죄책감에 깊은 고뇌에 빠져 있었습니다...

환청과 그장면이 자꾸 오버랩 되면서 계속 저를 괴롭히네요..

(여기요.. 여기 사람있어요,..!!)

죄송합니다.. 죄송합니다....

저는 그렇게.. 죄송한 마음으로 1층 커피숍에 친구와 만났는데..

아메리카노를 받으러 가서..

만났습니다.

그 무표정..

똥물이 흘러 넘치는 그 아수라장에서도 손을 씻고있던... 피하지 않고

차가운 얼굴로 저를 바라보면서 손을 씻던 그남자가

그 무표정으로 제 커피를 타주고 있더군요..

못먹었습니다.

급하게 커피숍을 나왔습니다...

네..

이글을 쓰면서 죄책감과 공포감 커피숍 그남자 얼굴이 떠오르네요.

죄송합니다. 앞칸 그분.. 누군지 모르겟지만 멘탈 챙기셨기를..

똥물에 놀라셨죠.. 분명 아주 개인적인 시간을 보내시고 계셨던 분이겠죠..

그래요,.. 분명 제가 싼건 아니지만

물은 제가 내렸어요.. 하...

죄송합니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