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스압)만화책을 찢긴 딸을 서울코믹월드에 데려간 아빠 마크씨.JPG
게시물ID : bestofbest_210501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글쟁이입니다
추천 : 1197
조회수 : 898211회
댓글수 : 218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5/06/11 15:24:52
원본글 작성시간 : 2015/06/11 14:47:51
앞의내용 : 김명희씨는 호주에서 온남자 마크씨와 결혼해서 예쁜 가족을 만들었다.

첫째딸 예원이는 명희씨가 21살에 낳은 딸이다, 아빠없이자란 예원이에게 자상한 아빠가 된 마크씨

그렇게 6년의 시간이흐르고 사춘기 소녀가된예원이 

그러던 어느날 예원이에게 날벼락이 떨어진다. 

1.JPG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

8.JPG

9.JPG

10.JPG

11.JPG

나레이션 : 명희씨가 단단히 벼르던 차에 딱걸린 상황이다.

12(나레).JPG

13.JPG

14.JPG

15.JPG

나레이션 : 엄마의 심정을 이해못하는건 아니지만 쉽게 대답할수없는 상황이다. 

16.JPG

17.JPG

18.JPG

19.JPG

20.JPG

21(나레).JPG

나레이션 : 기선을 제압해보려는 명희씨 예원이의 기세도 만만치않다.

22.JPG

23.JPG

24.JPG

25.JPG

26.JPG

27.JPG

28.JPG

나레이션 : 체육전공자답게 명희씨는 다정다감 살가운 엄마라기보다는 호락호락하지않은 당찬엄마다.

29(나레).JPG

나레이션: 아끼던 만화책이 찢기는 슬픔에 예원이는 눈물이 나오는걸 애써 참는다.

30.JPG

31.JPG

32.JPG

33.JPG

34.JPG

나레이션 : 만화책을 품에앉고 예원이는 만화책과 눈물의 작별식을 한다,

13살에 마주한 부조리한 상황, 예원이는 이제 더이상 엄마하고 대화하고싶지가 않다. 

35(나레).JPG

36.JPG

엄마의 입장

37.JPG

38.JPG

39.JPG

40.JPG

41.JPG

42.JPG

43.JPG

44.JPG

45.JPG

46.JPG

그리고 그날 저녁 집에 돌아온 아빠 마크

47.JPG

48.JPG

49.JPG

50.JPG

51.JPG

52.JPG

53.JPG

54.JPG

55.JPG

56.JPG

57.JPG

58.JPG

59(나레).JPG

엄지손가락을 들어올리는 예원이의 모습에 마음에 더 아픈 마크씨 

60.JPG

61.JPG

62.JPG

63.JPG

64.JPG

65.JPG

66(나레).JPG

나레이션 : 아이들 앞에서는 절대 큰소리를 내지 않는다는게 마크씨가 가지고있는 원칙이다.

67.JPG

68.JPG

69.JPG

70.JPG

71.JPG

72.JPG

73.JPG

74.JPG

75.JPG

76.JPG

77.JPG

78.JPG

79.JPG

80.JPG

81.JPG

82.JPG

83.JPG

84(나레).JPG

85.JPG

나레이션 : 상처가 많은 명희씨는 마크씨를 통해 어떻게 살아가는지를 조금씩 배워가는 중이다. 

다음날

86.JPG

87.JPG

88.JPG

89.JPG

아빠바라기인 지아과 제니아를 어렵게 때어놓고 

예원이 방으로 들어가는 마크씨 

90.JPG

91.JPG

92.JPG

93.JPG

94.JPG

95.JPG

96.JPG

97.JPG

98.JPG

99.JPG

나레이션 : 언제부턴가 예원이는 아빠가 수호천사라는 생각을했다. 

100(나레).JPG

101.JPG

102.JPG

103(나레).JPG

나레이션 : 누가봐도 눈길을끄는 다정한 부녀의 모습

마크라는 아빠, 어딜갈때면 늘 손을 꼭잡아주는 아빠가 생겨서 예원이는 행복했다, 

그리고 오늘도 어김없이 

104.JPG

105.JPG

106.JPG

예원이를 만화책 파티(서울코믹월드)에 데려온 마크씨 

107.JPG

108(나레).JPG

여기올때까지 한마디도 귀뜸을 해주지않아 더 놀라고 기쁜 예원이 

109.JPG

110.JPG

111.JPG

112(나레).JPG

113.JPG

코믹월드에 온게 꿈이 아니냐는 예원이의 말에 귀엽게 뺨을 때리는 마크씨 

114.JPG

나레이션 : 엄마가 일하러가고 할머니도 식당에서 바빴던 다섯살 무렵, 예원이는 만화를 처음접했다, 

그때는 글씨를 알지못해 내용은 잘알지못했지만 허전한 마음을 만화를 통해 달랬던게 예원이가 만화에 빠지게된 계기였다.

115(나레).JPG

116.JPG

117.JPG

118.JPG

119.JPG

120.JPG

121.JPG

122(나레).JPG

흥분한 마음에 심장도 빨리뛰고, 열도 나고 손까지 떨리는 예원이 

123.JPG

124.JPG

125.JPG

126.JPG

아빠덕분에 만화작가와 악수까지한 예원이 

127.JPG

128.JPG

129.JPG

130.JPG

131.JPG

132.JPG

회장을 나와 은혼(긴토키, 히지카타), 시유등 코스튬플레이어들과 사진을 찍는 예원이와 마크씨
(코스팀의 신상보호를 위해 올리진 않았습니다.)

133.JPG

나레이션 : 마크씨가 선물한 또다른 세상에서 예원이는 마음껏 행복해했다,

어제의 절망은 기억속에서 말끔히 사라졌다. 

134.JPG

135.JPG

136.JPG

137.JPG

138.JPG

139.JPG

140.JPG

141.JPG

142.JPG

143.JPG

144.JPG

145.JPG

146.JPG

147.JPG

나레이션 : 지난밤 마크씨 말대로 13살 소녀의 마음은 아무도 모른다, 다만 복잡할뿐이다. 


출처 KBS 인간극장 2015년 6월 10일 방송 - 우리 아빠 마크 3부
(영상을 녹화해서 캡쳐한 내용입니다.)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