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세돌이형 레전드 에피소드
게시물ID : bestofbest_23720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에뇨
추천 : 225
조회수 : 43526회
댓글수 : 20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6/03/31 11:27:56
원본글 작성시간 : 2016/03/27 23:23:58
2004년 12월, 9회 삼성화재배 결승3번기의 뒷얘기 하나. 

이세돌 9단과 당시 중국의 신예강자로 떠오른 왕시(王檄) 5단이 우승을 다퉜다. 대국장은 서울 삼성화재 본사에서 두어졌고 선수들은 건너편 롯데호텔에서 묵었다. 결승1국이 열리던 12월7일 아침, 이세돌 9단이 평소 절친한 삼성화재배 진행 총괄책임자인 P상무와 대국장으로 함께 이동하면서 뜬금없이 이런 말을 건넸다. 

“상무님, 미안해서 어쩌죠? 아무래도 이번 결승전은 3국까지 가지 못할 거 같아요.” 

감기 기운으로 이세돌 9단의 컨디션이 썩 좋지 않은 상태인 걸 알고 있었던 P상무는 농담으로 받아들이기엔 이9단의 표정이 자못 진지했기에 ‘생각 이상 몸상태가 좋지 않구나'라고 받아들였다. 
주최측 입장에서는 당연히 최종국까지 가서 승부가 판가름나는 게 흥행에 도움이 될 것이므로, 이세돌 9단의 “미안하다”는 말은 이를 두고 한 말이었다. 
그렇다면 승부가 2-0으로 끝날 확률이 높다는 얘기이고, 이건 누가 듣더라도 컨디션이 안좋은 이세돌 9단이 자신감을 잃고 하는 말로 들리지 않겠는가. 

그런데 이9단의 이어진 말이 기막혔다. 

“몸이 너무 안 좋아서…. 두 판으로 끝내야 할 거 같아요.” 


2-0으로 질지도 모른다는 말이 아니라 자기가 2-0으로 끝내겠다는 뜻이었다. 그리고 실제 2-0으로 이겼다. 




커제는 역시 아갈력에서 아직 멀었다 
출처 http://m.humoruniv.com/board/read.html?table=pds&pg=0&number=590919

http://www.fmkorea.com/342071966
출처
보완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