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달의 이상한 크레이터들
게시물ID : bestofbest_259810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이쁜공주
추천 : 138
조회수 : 30470회
댓글수 : 61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6/08/06 00:05:23
원본글 작성시간 : 2016/08/05 16:05:30

딴지일보에 연재되었던 파토(원종우) 논설위원의 글 '외계 문명과 인류의 비밀 5편, 외전, 달의 비밀'에서 발췌한 글입니다. 베오베의 달 인공구조물 글을 보고 생각나서 올립니다.

달의 이상한 크레이터들

다들 아시는 바와 같이 달에는 크레이터가 많다. 대기가 없기 때문에 날라오는 운석 덩어리 같은 것이 공기와의 마찰로 타지 않고 바로 표면을 때리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과거의 화산 활동에 의해 생겼다는 설도 득세하고 있다. 여튼간에, 달의 크레이터를 자세히 보면 지구나 다른 천체의 그것과는 사뭇 틀린 점이 있다.

아래 사진 세 개를 비교해 보시라.

     

왼쪽 맨끝의 것은 화성 표면의 분화구 – Crater – 이고 가운데 것은 화성의 위성 포보스의 크레이터, 그리고 맨 우측의 것은 달에 있는 플라토 크레이터이다.

다 비슷하게 보인다고? 자세히 들여다보기 바란다. 왼쪽의 두개는 가장자리가 튀어나오고 안쪽이 둥글에 패여들어간, 상식선에서의 운석 충돌 크레이터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맨 우측의 것은 좀 다르다. 가장자리가 돌출해 나온 것은 같지만 그 안쪽의 면은 마치 검은 거울처럼 반질반질한데다가 움푹하지도 않고 편평한것 처럼 비쳐지고 있는 것이다. 사실은 편평하다기 보다는 달의 곡면에 맞게 약간 불룩하다는 말이 타당하겠다.

빛의 착각에 의한 것이라고? 그렇게 생각되는 분들은 아래 사진을 다시 보시기 바란다.  

 

똑같은 플라토 크레이터와 그 주변을 다른 각도에서 잡은 것이다. 크레이터 내부의 환상적인 반들반들함이 명백하게 드러나 있을 뿐더러, 그 아래쪽 역시 이상하리만치 반반한 것을 똑똑히 알 수 있다.

아래 사진은 이 지역을 더 넓게 본 사진이다. 위 사진과는 달리 90도로 누워 있으니 참고하시고.

 

보다시피 왼쪽의 플라토 뿐 아니라 오른쪽의 다른 크레이터들에서도 유사한 현상이 벌어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정상적인 지면에서 운석 충돌 후 이런 모습이 나타날 가능성이 과연 얼마나 된다고 보시는가?

알려진 바에 따르면 달에는 대기가 없으므로 바람의 풍화작용도 없고, 따라서 아무리 세월이 오래 지난다 해도 지면이 물이나 모래 표면처럼 매끈하게 깎일 수는 없다. 사실 이 현상을 설명하기 위해 달의 크레이터가 운석공이 아닌 용암이 분출한 화산공이라는 주장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는 것이기도 하다. 이 매끈한 지면이 바로 용암이 녹아 만들어진 현무암 층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화산공이라기에는 너무나 큰 크레이터의 크기 등 각종 문제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해서도 학계의 의견이 엇갈리는 실정이다. 결국 확실히 밝혀진 것은 아무것도 없는 것이다.

게다가 이 크레이터들은 단순히 반들반들할 뿐 아니라 깊이도 열라 얕다. 너비가 백킬로가 넘는 크레이터들의 깊이가 불과 3,4 킬로밖에 되지 않고, 달에서 제일 커서 지름이 300킬로미터에 달하는 가가린 크레이터도 그 깊이는 6.5 킬로미터에 불과하니 말이다.

한편 현재 지구상에서 발견된 제일 큰 운석 크레이터는 미국 애리조나주의 캐니언 다이애블로 근방에 있는 베린저 크레이터로서 구덩이의 지름은 1.2km이고 깊이가 175m이다. 가가린 크레이터에 비한다면 그 너비는 겨우 250분의 1일 뿐인데 깊이는 37분의 1로서 상대적으로 지구의 크레이터쪽이 훨씬 깊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이런 사실에서 우리는, 달 지표 아래에 운석 충돌의 힘에도 견딜 수 있는 매우 단단한 물질이 있어서 땅이 깊이 파헤쳐지는 것을 막고 있을 가능성을 생각해 볼 수 있다. 참고로 애리조나주의 베린저 크레이터만 해도 충돌시 파워가 30메가톤의 수소폭탄과 맞먹는 규모였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니 너비가 그 250배인 가가린에 떨어진 운석의 힘은 어느정도였겠는가? 그리고 이 힘을 커버할 재질이라면 얼마나 강력한 물질일까…

 달에서 찍혔다는 괴이한 사진들

그러면 이 시점에서 달에서 찍혔다는 각종 사진들을 함 보도록 하자. 이 사진들의 진위 여부는 완전히 파악할 방법은 없으나, 그중 일부는 전직 나사 직원들에 의해 폭로된 것이다.

 

위 사진은 달에서 찍힌 15킬로미터 높이의 성 형태의 구조물로서, 이른바 Castle 이라고 불리운다. 인공물 여부 및 그 정체는 알길이 없다.

 

이것은 달에 존재한다는 약 2.5Km 높이의 돔으로, 전직 나사 직원이 폭로한 것이다. 외형으로 미루어 만약 구라 사진이 아니라면 인공물일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보여진다.

 

이 사진은 아폴로의 달 탐사 장면이다. 뭐가 문제냐고? 오른쪽 위 구석을 보면 이상한 것이 찍혀 있음을 알 수 있을거다. 확대하면 아래와 같다.

이게 무엇같이 보이시는가? 

아무도 백프로 정의내릴 수는 없다. 그러나 적어도 달 표면에 자연적으로 나타난 현상으로는 생각되지 않는다. 오히려 우리가 흔히 이야기는 시가형 UFO 와 형태상으로 무척 닮아 있지 않은가 말이다.

그밖에도 많은 사진이 있지만 머 이정도 하자. 물론 이 사진들이 모두 조작이거나 거짓이고 착각이라고 말해 버린다면 문제는 간단히 해결된다. 그러나 그렇게 말하는 근거가 달에 그런게 있을리 없다 라는 막연한 생각에서라면 그건 문제다. 왜냐면 그런게 있을리 없는 달 이라는 사고방식이 바로 우리가 어려서부터 받아온 교육에 의한 단편적인 지식에서 비롯된 것이기 때문이다.

우리가 달에 대해 뭘 그리 많이 알고 있는가? 극히 일부 지역에 사람이 몇번 갔다온 것과 망원경의 관측 결과가 전부다. 그리고 그 정보의 대부분은 미국 정부의 통제하에 놓여있다. 우리는 그들이 한번 거르고 나서 던져주는 나머지 정보를 통해서만 달에 대해 알수 있을 뿐이다. 이런 제한된 지식만으로 무얼 단정할 수 있겠는가…

출처 https://theplace9.wordpress.com/2014/01/08/pato3/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