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왜적의 불알을 당겨서 살아난 사람
게시물ID : bestofbest_31656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대양거황
추천 : 94
조회수 : 36981회
댓글수 : 19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7/04/01 15:34:46
원본글 작성시간 : 2017/03/24 14:54:53
옵션
  • 펌글

아래 글은 조선시대 야담들을 모은 책인 필원잡기(筆苑雜記)에서 참조했습니다.


------------------------------------------------------


무절공(武節公) 신유정(辛有定)이 일찍이 왜적을 맞아 여러 번 싸우다가 포로가 되었는데, 왜적이 꿇어앉히고 목을 베려고 했다. 


이때 무절공은 왜적의 두 다리 사이에 낭신(불알)이 축 늘어진 것을 보고 갑자기 손으로 잡아당기니, 적이 땅에 엎어지는 것을 칼을 빼어 목을 베었다. 


당시에 그를 맹장이라 일컬었는데, 뒤에 병사(兵使)가 되어 변방을 진압하니 용맹과 공업(功業)으로 저명하였다. 


------------------------------------------------------


저 위에서 말한 왜적이란 아마 조선에 침입한 해적인 왜구를 말하는 것 같습니다.


그러니까 신유정이 왜구에게 포로로 잡혀서 목이 잘리려던 찰나에,


그 왜구의 불알을 잡아당겨서 왜구가 고통스러워하는 사이에 재빨리 칼을 뽑아 먼저 그 왜구의 목을 베어서 살아남았다는 이야기죠.



500px-N0807-12.jpg

출처 필원잡기(筆苑雜記)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