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I was a car!
게시물ID : bestofbest_319241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결제확인(가입:2013-10-15 방문:2416)
추천 : 148
조회수 : 18271회
댓글수 : 24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7/04/10 13:14:28
원본글 작성시간 : 2017/04/09 08:19:42
지난 화요일 몸과 옷을 들고 나오고, 오늘 아이 짐을 완전히 옮겨나왔어요.. 
남은 건 이혼 서류 접수 정도네요.

딸아이는 제가 데리고 나왔습니다.
동생들이 사는 집에 빈방이 2개 있어 거기 하나를 아이방으로 주고 나머지 하나는 제방으로 쓰려구요.

고양이를 키우고 있어서 걱정했는데 다행히 알러지는 안일어나네요(새로 산 다이슨의 먼지통이 세 번,
고양이 털로 꽉 찼다고 합니다). 저도 알러지가 잇는데 멀쩡합니다ㅎㅎ



저요, 전남편이 인생 첫 사랑했던 사람이었어요. 지금 인생 처음으로 차여봤네요ㅎㅎㅎ
그렇게 지긋지긋하고 죽을 것 같았고, 실제로 자살도 시도했었는데도 가슴이 술렁거리고 이상해요.

그 와중 아이는 아빠가 보고 싶다고 했지만 아빠는 전화도 안하다가 오늘 아이가 한 카톡에 처음으로
대답을 해주네요. 애한테는 끔찍했으니까요. 


잘 살 거예요.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