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남편이 기억해줬으면 하는 것
게시물ID : bestofbest_371169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0soulcake1(가입:2017-01-05 방문:91)
추천 : 173
조회수 : 12408회
댓글수 : 8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7/10/29 11:22:25
원본글 작성시간 : 2017/10/29 00:05:22
안녕하세요 저는 결혼 4년차
결혼하고 첫애낳기 전까진
직장생활하다 이제는 전업맘으로
그리고 둘째는 연년생으로 가진 아내입니다

결혼생활 절반은 직장 다니고
절반은 집에서 육아하고 하다보니
오늘 이런 생각이 들었어요

남편은 요즘 승진때매 많이 바쁘거든요

천방지축 첫째가 자꾸 나가자해서
둘째 태교는 제쳐두고
하루에 수차례 제가 데리고 놀러갔다
집에오면 녹초가 됩니다
이런 제가 안쓰러워 친정 부모님이
많이 도와 주시는 편이에요
근데 저도 대학다니고
대학원 다니고
직장다니고
엄청 바쁘게 살았던지라 역시 부모님이
참 많이 도와 주셨는데
여지껏 부모님 도움을 받으며 울컥 하는 맘이 들었어요


내 대학 졸업장
내 대학원 졸업장
내 직장

다 내가 잘 나서 한줄 알았는데
부모님 뒷바라지 없이는 못할 것이었겠구나

저는 고맙단말 참 안하고 지냈거든요
당연하게 여겼지

남편이 지금 바쁘다 보니
숱한 일들을 저와 친정부모님이 도와주고 있어요
살림하고 먹을거 챙기고 직장에 옷 갔다주고
도시락 싸다주고 거의 수험생 챙기는 수준이에요
물론 남편이 생계를 위해 애쓰고 있기에 저도 늘 고마워요

문득 남편이 박사가 되고 승진도 하면
그 성취는 남편이름으로 고스란히 오지만
그뒤에는 휴일에 아빠 얼굴을 핸드폰으로 보고 울었던
아이의 눈물도 있고 여러사람의 수고도 함깨 있었다는거

그것 하나만이라도 기억해주고 고마워해주면 좋겠다는
오늘의 단상을 적어봐요
저도 참 이기적인 인생 살았는데
새삼 이렇게 그림자인생을 사는 날도 오네요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