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남편이땜에 펑펑 울었어요 (자랑글)
게시물ID : bestofbest_375341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마요요마요
추천 : 182
조회수 : 19746회
댓글수 : 27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7/11/16 19:14:41
원본글 작성시간 : 2017/11/16 13:19:02
옵션
  • 창작글
  • 본인삭제금지
  • 외부펌금지
글은 모바일로 썼어용 ㅠㅠㅠ 문단 나눔 죄송하빈당 

좀전에 있던일. 
 
임신7갤차 전업입니당 
배가 나와 허리가 아프다며 집안일도 깨작깨작하고 있는데 
아니 어쩌자고 몸살이 ㅜㅜ 왜때문에 났을까요.. 
춥다고 집에서 월요일부터 안나갔는데 화욜부터 ... 

밥은!! 쿠쿠가 하고!! 
빨래는!! 세탁기가 건조까지 해주고!! 
끽해야 어?!! 설거지!! 설거지나 하는데 말야 
집구석에서 ㅜ0ㅜ 뭐한다고 끙끙 앓고있냔말야! 
라고 양심이가 외치고 있네요 ㅜ.ㅜ 

 비행기고치는 남편이는 어제 잔업 내일 조출인데 
아침에 도시락도 못싸주고 겨우 눈떠서 
커피랑 사과만 챙겨주고 출근 보내는데 
몸이 아픈거보다 어찌나 마음이 쓰이던지 .... ㅜㅜ 

좀전에 또 자고 일어나서 남편이하고 전화하믄서 
-자기는 ㅠㅠ 밖에서 추운데 고생하는데 ㅜㅜ 난 집에있으면서 아프다고 암것도 안하고 너무 미안해 ..... 

 그랬더니 남편이의 대답 
-애기 키우느라 몸이 무리했나봐~ 걱정말구 쉬어~ 약 못먹어서 어떡하냐, 반차내고 갈게 택시타고 병원가자. 
미안하지만 쫌만 기다려줘 


ㅠㅠㅠㅠㅠㅠㅠㅠㅠ  아니 세상에 이아저씨가 ㅜㅜㅜ 
마누라 안그래도 호르몬의 노옌데 저런말 깜빡이없이 들어오면 
마누라 심쿵 해요 안해요? 
눈물 나요 안나요? 
감동 해요 안해요? 

 괜히 혼자 감동받아서 펑펑 울고나니 머리가 좀 맑아지는 느낌이 드네여 하하 
갑자기 몸살이 씻은듯이 나은 느낌적인 느낌 
 내일 도시락에 힘좀 써야게씁니당..!! <3 넘나 행복하네여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