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최근 사태를 보고... 5년만에 로그인 했습니다 (장문주의)
게시물ID : bestofbest_38236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그르미
추천 : 129
조회수 : 4754회
댓글수 : 20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7/12/20 07:50:01
원본글 작성시간 : 2017/12/19 19:56:11

안녕하세요, 5년만에 로그인을 했습니다. 사실 지난 5년동안 오유에 많은 실망을 하고 로그인을 하지 않았어요. 하지만 눈팅은 계속 해왔던 것 같아요. 

5년전에 마지막으로 로그인 했던 기억은 지난 대통령 선거 당시 박근혜가 대통령에 당선되는 것으로 보고 한탄하기 위해서 였던 걸로 기억해요. 그날 저는 학생이었고, 많은 술을 마셨던 것으로 알고 있어요. 

대학생 때 항상 오유를 해왔어요. 시기 상 MB정권이네요. 오유에 빠졌던 이유는 서로를 존중하고 약자에 관대하며 강자 앞에서 당당할 수 있는 모습이었어요. 오유가 특정 정치성향을 가지고 있는 것은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생각해요. 애초에 커뮤니티 사이트가 비슷한 성향을 가진 사람들이 모이는 법이니깐요. 하지만 오유가 특별했던 것은 정치성향을 뛰어 넘어 잘못된 것을 비판할 줄 알고, 다른 사람이더라도 올바른 것은 칭찬할 수 있었어요. 

그 매력에 끌려 오유를 시작했고, MB정권을 보면서 함께 눈물을 흘렸고 기업에 취직하는 것보다 좀 더 사회와 시민들을 위한 직업을 가지고 싶었어요. 원래 경영학 전공이었지만 전공을 바꾸기도 했고요. 

5년이 지난 지금, 세상에서 가장 욕을 많이 먹는 직업이 됐어요. 말 그대로 '맞아도 싼' 직업이죠. 대충 아실거에요. 제가 몸 담았던 오유에서조차 미움받는 직업이지만 그래도 자신 있었어요. 그래서 상대적으로 덜 때뭍을 수 있는 사회부에서 만 4년 째 일을 하고 있습니다.

칭찬받을 짓은 못해도 적어도 욕을 먹을만한 행동을 하진 않았어요. 항상 '적폐' 딱지를 달고 다니는 집단이지만, 인정해요. 그 동안 너무나 많은 잘못을 저질렀던 것. 저 말고도 상당수의 선후배들은 인정하고 있어요. 젊은 선후배 사이에서는 "우리부터 고쳐나가자"며 노력하고 있어요. 믿기지 않겠지만 네...사실이에요. 아직은 부족하죠. 언론 개혁이 시급하다는 것 공감합니다. 

원래 제 이야기를 하려던 것은 아닌데 지금의 제가 있기 까지 오유의 긍정적인 영향이 컸던 지라 조금 길게 이야기 했어요. 다시 본론으로 넘어가면 언제부터인가, 오유를 보면 제가 알고 있던 오유가 아닌 것 같아요.

앞서 언급했듯, 과거 오유는 서로를 존중하고 진영을 넘나들어 잘못된 것을 비판할 줄 알았죠. 비판 역시 합당해서 대부분 수긍할 수 있었어요. 불쾌하기는 커녕 오히려 고마웠습니다. 스스로 되돌아 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어요.

하지만 최근 글을 보면 특정 게시판을 중심으로 다양성을 존중하는 태도는 실종되고 '내 생각을 따르지 않으면 적폐다'라는 풍조가 강해진 것 같아요. 많이 속상했습니다. 혼자 술도 많이 마셨죠. 믿는 사람들에게 배신당한 기분이랄까. 과거에는 합리적인 비판이었다면, 지금은 그저 감정에 앞세워 공격하는 느낌이에요.

사실 일베나 태극기 할배들 한테 면전에 쌍욕을 먹고 폭행 직전까지 가도 여유가 있었어요. 지난 최순실 국정농단부터 박근혜 탄핵까지 전 정권을 비판하는 기사 정말 많이 썼거든요. 그래서 태극기 할배들이 저를 만나면 죽이려고 했어요. 사실이에요. 그 때만 해도 흔들리지 않았는데, 요즘 오유로부터 '적폐 기자'로 낙인 찍힌 느낌은 서글프더라고요..

다행이랄까 최근 자유게시판을 중심으로 자정의 노력을 하는 유저들을 보면서 희망이 생긴다랄까요. 덕분에 로그인하게 됐습니다. 역시 잘못된 것을 고치고 더 나은 모습으로 발전하는 게 맞다고 생각해요. 상대를 공격하고 제거하는게 아니라 합당하게 비판하고 잘한것을 칭찬해 서로 '화합'하는게 맞다고 생각해요. 그게 문재인 대통령님이 말한 '화합의 가치'라고 믿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님을 지지해도 모든 정책에 찬성을 할 수 없어요. 저 역시 마찬가지에요. 개인의 생각과 자신이 몸 담고 있는 집단의 이익과 국가의 이익이 항상 같을 수는 없거든요. 의사 중에서도 문재인 대통령님을 지지한다해도 '문재인 케어'에는 반대할 수 있어요. 문재인 대통령님 지지자들이 모두 같은 생각을 하는건 오히려 이상한 상황이에요. 수 백, 수 천만명의 사람들이 한가지의 입장을 고수할 수는 없어요. 서로 다른 부분을 인정하고, 대화와 타협을 통해 더 공익적으로 결정하는게 맞다고 봐요.

'민주주의의 최후의 보루는 깨어있는 시민들의 힘이다', 이 말을 참 좋아해요. 깨시민은 오늘날 살고 있는 대중들이라고 믿어요. 그럼 민주주의는 무엇이냐. 사전적으로 정의할게요. 

민주주의는 상대의 다양성을 존중하고 수용하면서 타협과 화합을 제도화 한 이념이에요. 생각이 다른 이들을 배척하고 하나의 가치로 똘똘 뭉치는 파시즘은 100년전 패망하면서 실패를 입증했죠.  

마지막으로 오유만큼은 다른 상대방을 인정하고 화합할 수 있을 거라 믿어요. 최근 자정의 노력을 하는 유저분들 응원합니다.





(혹시 질문이 있으시면 댓글로 받겠습니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