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맞벌이 부부 주중 도시락 만들기
게시물ID : bestofbest_442530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보끄미
추천 : 97
조회수 : 14673회
댓글수 : 40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21/07/27 01:13:10
원본글 작성시간 : 2021/07/26 11:14:28
안녕하세요 맞벌이 부부에서 요리를 담당하고 있는 글쓴이입니다.
 
제 경우엔 주말에 주중에 먹을 점심 도시락을 모두 준비해둡니다.

(주중에 요리하기 싫어서요..)

 

그리고 예전엔 열심히 이것저것 했는데.. 솔직히 요즘엔 만사 귀찮아서 시판소스 애용합니다.

시판소스 만세. 양념장 만세.

 


자, 일단 가장 중요한 고기 메뉴는 오븐 돼지갈비입니다. 소금후추 뿌리고 시판 바베큐 소스 발라서 오븐에 굽기만 하면 되는 아주 착한 메뉴입니다.

굽기 전에 갈빗대쪽에 막같은 게 있을텐데 그건 떼 주는 것이 좋습니다. 영어로는 membrane 이라고 합니다.

20210725_161425.jpg

 

20210725_162524_HDR.jpg


사용한 소스입니다. 달콤새콤한 그런 맛입니다. 돼지고기에 좋을 것 같아 샀습니다.

조금 남은 소스는 나중에 완성된 고기 위에 뿌려줄 겁니다.

20210725_164401_HDR.jpg

호일에 싸서 예열해둔 오븐에 넣습니다.

275도(화씨)로 3시간 반




함께 먹을 면 요리는 바질 냉파스타입니다. 이것도 면을 삶아서 바질 소스만 넣으면 되는 아주 착한 메뉴입니다.

저는 이번에 선드라이토마토를 같이 넣어 볼 겁니다.


선드라이토마토가 한 병당 5.5인분 그리고 반 쯤 남은 바질 소스가 5인분 정도이므로 6인분 정도의 파스타면과 섞으면 되겠군요.

역시 꼬레안이라 수학에 밝은 모습입니다.

 

20210725_161826_HDR.jpg


말린토마토는 잘게 잘라서 사용합니다.

맛은 약한 대추맛이 처음에 조금 나다가 시큼한 맛이 뒤에 올라오는 그런 맛입니다.

참고로 초딩 입맛인 남편은 별로 안 좋아합니다만 칼자루를 쥔 것은 접니다.

 

20210725_162420.jpg

 

20210725_162426.jpg

근접샷이 왠지 다이나믹했다.



개인적으로 파스타 면수의 소금양은 "소금국을 끓이는 겨?" 정도로 넣는 것을 좋아합니다.

 

20210725_161727.jpg

 

20210725_162901_HDR.jpg

 

20210725_163716_HDR.jpg

냄비가 너무 작았다


 

20210725_163916.jpg

체에 거르고 보니 왠지 파스타 양이 적은 것 같아 2차로 더 끓였습니다.

 

20210725_164014_HDR.jpg


완성된 파스타는 차가운 물에 식힌 후 물기를 빼고 볼에 담습니다.

다른 재료들을 넣고 쓱쓱 비비면 끝.

 

20210725_165528.jpg

 

20210725_165652.jpg

 

20210725_165830.jpg


면 양조절에 실패했습니다. 8인분은 넘게 나온 것 같지만 사소한 것은 넘어갑시다.





(여기서부터 사이드)

고기가 익는 동안 저녁 메뉴인 미트볼 파스타를 합니다.

 

20210725_193022.jpg

재료입니다. 토마토소스 체다치즈 미트볼 휘핑크림


 

와중에 남편이 베이컨 토핑을 해달랍니다.

해동도 안 되어 있어서 귀찮지만 이번주에 제가 잘못한 게 있어 군말없이 해줍니다.

 

20210725_191428_HDR.jpg

 

20210725_191435_HDR.jpg

 

해동... 익다보면 되는 것


 

20210725_192509_HDR.jpg


 

베이컨이 잘 익으면 꺼내서 기름을 따라내고 미트볼을 넣습니다.


좀 많나?


물을 반 컵 붓고 뚜껑을 닫습니다. 약불로 10분정도.

 

20210725_192955_HDR.jpg

20210725_193002_HDR.jpg


 

미트볼과 동시에 파스타면 제조에 들어갑니다.

 

20210725_191441_HDR.jpg

 

20210725_193614_HDR.jpg


좀 많나?22

 


미트볼이 다 익으면 소스부터 차례대로 때려넣습니다.

20210725_194119.jpg

토마토소스 파슬리가루 휘핑크림. 크림은 아주 약간.

 

20210725_194158.jpg

치즈


좀 많나?333


거기에 면을 넣고 접시에 담아낸 후 구운 베이컨을 잘게 잘라 토핑해주고 파마산 치즈를 갈아내면 완성.

 

20210725_194259.jpg

 

20210725_194812.jpg

 

20210725_194918.jpg


맛은?


저희 부모님은 이걸 드실 때 고추가루를 뿌려 드십니다.


(사이드 끝)



저녁먹고 쉬다가 오븐 알람이 울리면 고기를 꺼냅니다.

 

20210725_200328_HDR.jpg


사진은 메주처럼 나왔군요



 

마지막으로 샐러드 소스 준비를 합니다.


올리브오일 100ml 발사믹소스 75ml 꿀 25ml 소금 약간

 

20210725_201035.jpg


샐러드도 시판.

 

20210725_202006.jpg



완성샷입니다. 메뉴의 다양성따위는 없습니다.

10개가 아닌 이유는 저흰 금요일 점심은 각자 사먹습니다.

 

20210725_202943.jpg


20210725_203013_HDR.jpg


남은 고기, 냉파스타, 미트볼파스타는 냉장고에 보관했습니다.

와 주중 저녁 득템



 

끗.


 

다들 좋은 한 주 되세요.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