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카페용병의 일기] - 출산 전, 와이프 미역국 끓여주기
게시물ID : bestofbest_443237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까용★
추천 : 107
조회수 : 9165회
댓글수 : 21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21/08/08 13:23:57
원본글 작성시간 : 2021/08/07 20:06:07
옵션
  • 창작글
  • 외부펌금지

KakaoTalk_20210807_173054172_03.jpg

 

안녕 여러분!

 

이 미친 더위에 살아들 계십니까??

 

KakaoTalk_20210807_173054172.jpg

 

(흔한 우리 카페오는 테이크아웃손님)

 

이 무더위에 우리 와이프는 임신중

 

예정일이 8월 21일이라

 

8월 13일 수술하기로 날짜를 잡았는데

 

철분수치가 많이 부족하다고 합니다.

 

KakaoTalk_20210610_173531333.jpg

 

와이프 밥도 제대로 못챙겨서

 

철분수치가 부족하게 만들다니

 

나는 남편감 실격이야...

 

임신기간 좋은걸 먹여도 모자랄판에

 

자꾸 배달음식이나 먹게하고..

 

병원에서는

 

소고기, 미역, 들기름 이런거 많이 먹으라 하더라구요.

 

그래서 위에 재료가 다 들어간

 

미역국을 끓이기로 했습니다.

 

미역국을 꼭 애 낳고 먹으란 법은 없으니까요!

 

[재료]

 

소고기 양지 300g

물 4리터

통후추 10알

파 1줄기

마늘 4알

불린미역 400g

국간장 2큰술

멸치액젓 3큰술

참기름 1큰술

 

KakaoTalk_20210807_171433323.jpg

 

우선 양지는 찬물에 30분정도 담궈

 

핏물을 제거해줘야 하는데

 

요즘처럼 더운 날, 저거 넣고 까먹으면

 

고기 바로 상하니

 

15분마다 찬물 바꿔주며 핏물 빼줍니다.

 

KakaoTalk_20210807_171433323_01.jpg

 

물 4리터를  8 8 8 8 끓여줍니다.

 

KakaoTalk_20210807_171433323_02.jpg

 

핏물 뺀 소고기를 넣어줍니다.

 

KakaoTalk_20210807_171433323_03.jpg

 

그럼 요런 거품이 떠오릅니다.

 

누군가는 이게 아미노산, 액기스다 하지만

 

KakaoTalk_20210610_173530969.jpg

 

어림도 없지, 나는 깔끔한 맛을 선호

 

KakaoTalk_20210807_171433323_04.jpg

 

거품을 국자로 제거해주며

 

10분정도 끓여주고

 

KakaoTalk_20210807_171433323_05.jpg

 

통후추 10알

파 1줄기

통마늘 4알을 넣고

20분을 더 끓입니다.

 

총 30분을 끓여준 후

 

KakaoTalk_20210807_171433323_10.jpg

 

체를 이용해서 국물을 걸러줍니다.

 

우리집 기본 소고기육수

 

제사용 탕국, 소고기무국, 육개장, 미역국 등을 만들 때 씁니다.

 

KakaoTalk_20210807_171433323_09.jpg

 

이렇게 삶아진 고기에

 

칼을 들이미는 짓은 하지 말아주세요.

 

얘는 찢어줘야 맛있는데

 

너무 식히면 안찢어집니다.

 

5분정도 식혀서 속이 뜨거울 때

 

KakaoTalk_20210807_171433323_11.jpg

 

이렇게 결대로 죽 죽 찢어서 준비해줍니다.

 

KakaoTalk_20210807_191304238.jpg

 

소림사 스님들이

 

강철같은 손을 얻고자 단련했다는

 

철사장 수련은

 

뜨거운 모래에 손을 넣고빼는게 아니라

 

사실 뜨거운 양지를 찢으며 단련했다는 이야기는

 

너무나도 유명합니다.

 

KakaoTalk_20210807_192138445.jpg

 

물론 구라입니다.

 

KakaoTalk_20210807_171433323_08.jpg

 

건미역은 불려서 준비

 

저는 냉동생미역 준비해서 한입크기로 잘라놨습니다.

 

KakaoTalk_20210807_171433323_12.jpg

 

다진마늘, 국간장, 멸치액젓과

 

참이슬병에 담긴 할머니표 참기름 준비

 

KakaoTalk_20210807_171433323_13.jpg

 

준비한 육수에 찢은 고기를 넣고

 

다시 끓여주고

 

KakaoTalk_20210807_171433323_14.jpg

 

다진마늘 1 작은술

 

KakaoTalk_20210613_174713773_06.jpg

 

K 작은술 기준으로 하지 마시구요.

 

KakaoTalk_20210807_171433323_15.jpg

 

요 정도만

 

KakaoTalk_20210807_171433323_16.jpg

 

불린 미역 넣어주고

 

KakaoTalk_20210807_171433323_17.jpg

 

맬치액젓 3큰술

국간장 2큰술

 

간을 한번 봐봅시다

 

KakaoTalk_20210608_105553628_13.jpg

 

뭐지...싱거운건 아닌데...

 

뭔가 빠진맛이야...

 

KakaoTalk_20210807_171433323_19.jpg

 

연* 1 작은술

 

연* 없으면 다시* 1 작은술 넣어주시면 됩니다.

 

미원은 미역국과 좀 안맞아요.

 

마지막에 참기름 1큰술 빙글 둘러서

 

불 끄고 마무리

 

KakaoTalk_20210807_171433323_20.jpg

 

준비한 반찬들과

 

잘 익은 김치 셋팅

 

KakaoTalk_20210807_171433323_21.jpg

 

개인적으로 시원한 맛의 미역국을 좋아해서

 

미역을 나중에 넣어서 끓입니다.

 

고기랑 미역을 볶아서 만드는 레시피는

 

맛은 진한데 깔끔한 맛이 부족하기 때문이죠.

 

 

KakaoTalk_20210807_171531179.jpg

 

그리고 고기 많이먹으라는 의사선생님 지시에 따라

 

8월 2일에

 

토시살 좀 사다가

 

청경채, 애호박, 양파 넣고

 

굴소스로 휘리릭 볶아 반찬으로 준비합니다.

 

저녁으로 냠냠 먹고

 

출산일까지 같이 일하는 직원동생에게 양해를 구하고

 

한두시간 일찍 퇴근해서

 

저녁을 챙겨줘야겠다 싶었죠.

 

8월 3일 18시 56분에 와이프한테 전화를 걸어서

 

저녁먹고싶은거 생각해서 전화해

퇴근길에 사가지고 들어갈게!!

 

라고 전달을 하고

 

손님 한분이 오셔서 아이스티를 주문해서

 

만들어드리고 잠시 후

 

19시 15분에 전화가 옵니다.

 

 

나 : 요요~뭐 먹고싶은지 정했어?

와이프 : 어 난데, 나 방금 양수터진거 같아. 빨리 집으로 와.

 

 

 

 

 

 

 

 

 

 

 

 

 

 

 

KakaoTalk_20210807_173348143.jpg

 

어?

 

출처 8월 3일에 있었던 이야기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