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디아블로 하면서 울었어요....
게시물ID : bestofbest_446220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오빠너무커요
추천 : 135
조회수 : 16971회
댓글수 : 22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21/10/11 21:54:18
원본글 작성시간 : 2021/10/11 17:30:18
아마 어렸을적 제일 많이 했던 게임을 고르라면

 

바람의 나라, 스타, 디아블로2 세가지

 

그리운 마음에 35살 먹고 , 끊었던 게임을 다시 시작 하는데

 

진행하며 기억되는 추억 게임도 재미있었지만 , 함께 떠들고, 죽으면 놀리고, 좋은템 먹으면 자랑하던 고향 친구들

 

아직 연락하고 있는 친구들도 있지만 , 

 

20초반 세상을 떠난 친구놈이 있어요, 그놈 한테 쪼랩때 쓰라고 준 장갑이 있는데

 

세트 아이템 장갑, 영어로 적혀 있어 뭔지는 모르겠지만 글씨색이 예쁘다고

 

렙업을 해도 그 장갑만 끼고 있던 친구

 

야 그걸 왜 아직도 껴 , 좋은거 못먹었어? 핀잔을 주니

 

" 니가 준건데 계속 껴야지" 하던놈

 

병신아... 너 영어 못읽어서 그냥 끼던거 낀거잖아

 

맨날 다 부서진 보석 모아가며 ,보석 모아서 큰 보석 만드는게 좋다고 모으면서 간간히

 

활력포션도 만들어 주고, 떨어진것보다 자기가 만들어 준게 더 좋을꺼라면서 나한테 줬었고

 

이상하게 게임하던 놈이였는데

 

그 장갑이 어제 나오더라 대섭아

 

나도 조그만 보석 모아보고, 땅에 떨어진 대량 활력포션 안먹고

 

직접 만들어보는데

 

이게 왜 재미가 있냐 병신아 난 아직도 모르겠다

 

보석 모아놓은거 다 줄께 다시 같이 게임했으면 좋겠다

 

대섭아 보고싶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