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박사가 된 아빠와 초6이 된 아들의 식탁
게시물ID : bestofbest_456037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syuhuhimo
추천 : 173
조회수 : 9803회
댓글수 : 79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22/06/06 23:10:09
원본글 작성시간 : 2022/06/06 16:09:47
옵션
  • 창작글
  • 외부펌금지

안녕하세요.

도쿄에서 아이와 둘이 지내는 아빠입니다.

오랜만에 오유에 와봤어요.

코로나로 정신 없었던 2년. 

다들 잘 지내셨나요.

 

저도 그동안 잘 지냈어요.

 

정신없이 아들 녀석을 키웠어요.

때로는 화도 내고, 힘에 부쳐했지만. 

엄마역할 아빠역할 둘다 해내려 애썼어요.

 

일도 했어요. 

이혼전엔 일 안하는 학생이라 무시받기 일쑤 였지만,

후생노동성에서 노동을 연구하는 일을 했어요. 웃기죠.

 

학위도 땄어요. 

박사가 되어도 아무것도 변한건 없지만,

일끝내고 집안일하고 자기전에 써내려간 논문에 학위를 주셨어요. 


조교수 자리를 찾고 있어요.

번번히 공채에서 떨어져 조바심도 나지만, 

직책이나 급여보다 연구하면서 살고 싶은 마음이 점점 커져요.

 

그동안 시간이 잘 흘렀어요. 

거울을 보면 여러모로 두루뭉실한 35살의 남자가 듬직한척 서있어요. 

침실을 보면 건장한 청년같은 아들녀석이 아직도 새근새근 자고있어요.

 

뭔가 섭섭하기도 해요.

조금 더 천천히 컸으면 좋겠다 싶어요.

저도, 아들도.

 

그래도 밥은 곧잘 해먹어요.

연구자로서는 새내기, 아직 부족함이 참 많지만,

아들녀석 밥먹이는 역할은 저밖에 못한다는 생각에 신경이 쓰이네요.


모두 올 여름도 잘 보내시길.

그리고 저도 올 여름은 한국에서 보낼 수 있길..ㅠ

출처 우리집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