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그녀와 묘하게 캐릭터 겹치는 윤
게시물ID : bestofbest_45834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killar
추천 : 119
조회수 : 8873회
댓글수 : 6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22/08/11 20:57:51
원본글 작성시간 : 2022/08/11 12:02:38

80년 만의 기록적인 폭우에 수도권과 중부지방 곳곳이 잠기고 

사망자와 실종자, 수많은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하룻밤 사이에 대참사가 일어났어요. 


하지만 이런 재난 상황도 대통령의 퇴근을 막을 수는 없죠. 

아파트가 잠기고 있는 걸 보면서도 

그대로 퇴근해 전화로 지시하다니 정말 대단해요. 


게다가 폭우처럼 쏟아지는 망발은 

'구명조끼를 입었는데 그렇게 발견하기 힘드냐'는 

그녀를 떠오르게 하네요.


22.08.11


(출처: 연두의 오늘그림 )

567.jpg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