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제사도 없고 예배도 없는 명절........
게시물ID : bestofbest_459511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수입육정과장
추천 : 149
조회수 : 10647회
댓글수 : 34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22/09/13 20:40:53
원본글 작성시간 : 2022/09/12 18:28:21
양가 어르신들은 기독교라 일단 제사는 없음.

나는 무신론자. 와이프는 그냥 어디든 순응하는 성격.

결혼 초기. 그동안 집에 있지도 않았던 명절 음식 시도(?)로 시집살이 시도하던 우리 어머니를 내가 막아섬.

나: 우리가 언제부터 명절에 음식을 했음? 
어머니 열폭.
(내가 완고한 터라 어머니 포기. 내 마누라가 젤 소중함)

예배는 아주 간소하게 맞춰드리는 시늉만 하는걸로 합의.
(그렇다고 부모님 의지를 싹 무시하는건 또 아닌거 같으니 싫은 내색은 하되 간략하게 하는걸로 동의)

음식 그냥 싹다 사먹음.

어느날 장모님과 마누라의 통화

장모님: 명절인데 음식 준비 안하니?(딸 걱정)

마누라: 우린 그런거 없음 ㅋㅋ

나: 둘 다 일하는디 명절에는 쉬어야죠 ㅎㅎㅎ

장모님: 와 씨....평생 니 서방 꼭 붙잡고 살아라 ㅋㅋㅋㅋ



처갓집 갈때도 음식 잔뜩 사가서 그거만 먹음.
(시장에서 다 살 수 있음. 너무 비싸서 해볼까 시도한적 있었으나 내가 한번 해보니 그냥 사먹는게 최고임. 전 좋아해서 만들어서 부쳐본적 한번 있음)

나같은 무신론자 입장에서 명절은 그냥 연휴.

마누라가 힘든게 없으니 애들도 행복.
(엄마 아빠가 지치면 애들과 놀아주기 어렵다가 내 기본 생각)

얼마전 어르신 상을 치뤘는데 상 치루면서 든 생각.

내가 잘하고 살았으면 알아서들 기억 하겠지

물려줄 재산도 넉넉치 않아 평생 일해야할 내 새끼들

내 자식들도 명절에 그냥 편히들 쉬었으면 좋겠다....

뭐 어르신들 생각은 어떨지 모르겠으나

우리집은 나 때부터의 명절은 이렇게 지내는걸로....

출처 우리집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