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약 40년의 빚을 열심히 갚고있는 빚쟁이의 자랑글
게시물ID : boast_17984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SOD
추천 : 7
조회수 : 20224회
댓글수 : 1개
등록시간 : 2022/06/07 04:45:39
옵션
  • 외부펌금지

 

 

 

저는 약 6~7년전에 익명게시판에 글을 하나 남겼었어요.

 

정말 소중하게 생각하던 친구를 잃고... 술마시고 울면서 쓴 글이었어요.

 

그냥 어디다가 하소연이라도 하고 싶어서 쓴 글이었죠..

 

그런데, 많은 분들이 그 글에 공감을 해주셔서 베오베에도 올라가고 그랬죠..

 

http://todayhumor.com/?bestofbest_215410 이 글입니다.

 

저는 그 후에도 그 친구가 생각 날 때면 그곳에 댓글을 달기도 해요.

 

 

무튼, 자랑하고 싶은것이 뭐냐면...

 

그 친구가 저에게 앞으로 딱 50년만 잘해달라고 이야기를 했었어요.

 

그 친구가 세상을 떠나고 저는 열심히 그 약속을 이행중입니다.

 

저는 계속 그 친구의 가족분들께 아들 대신이 되어드리고 싶었고,

 

지금은 정말 가족처럼 지내고 있습니다.

 

가족 행사도 다 챙기구요 ㅎㅎ 그리고 얼마전에는 친구 동생을 시집보냈어요.

 

 

그리고, 아주 귀여운 조카가 생겼습니다 ^^

 

제 아이가 아니라서 사진을 올리거나 그러지는 못하지만...

 

정말 귀여운 조카가 생겼어요 ㅎㅎ

 

그래서 너무 기뻐서 다같이 술 한잔 하고, 혼자서 또 술 한잔 하다가

 

자랑하고 싶어서 글을 남깁니다.

 

 

조카가 조금만 더 크면, 친구한테 보여주러 가야겠어요.

 

새끼야, 조카다 ㅎㅎㅎ 이쁘지? 걱정마라, 

내가 절대로 절대로 나쁜일 생기지 않게 아주 잘 지켜줄게! 라고 해주고 싶네요.

 

아직도 친구를 생각하면 가슴이 저릿 하지만, 갈수록 그 모든 기억들이

이젠 슬프다기 보다는 감사함으로 느껴지네요...

 

긴 글 죄송합니다!

 

 

 

 

출처 http://todayhumor.com/?bestofbest_215410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