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logo
베오베 베스트게시판별베스트 최신글
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슬슬 성게에 알이 차오를 시기가 다가옵니다.
게시물ID : cook_199154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라임이로(가입:2012-01-30 방문:915)
추천 : 12
조회수 : 1299회
댓글수 : 34개
등록시간 : 2017/03/21 10:34:08
옵션
  • 외부펌금지
re20170303_171720.jpg

짬짬이 시간이 날 때마다 해안가에 소라나 고동을 건지로 갔다오곤 합니다. 

re20170318_173500.jpg

re20170318_173503.jpg

한시간 정도 뜰채로 건져올린 녀석들 꽤나 많습니다. 보통 담을데가 없으면 돌아오곤 합니다.

re20170317_163633.jpg

re20170317_163646.jpg

re20170317_163733.jpg

도코부시 (오분자기) 인줄알고 잡아봤더니 전복 새끼이네요. 딱 100엔짜리 동전 만합니다.

re20170317_164655.jpg

요녀석도 역시나 전복 새끼입니다. 이번엔 500엔짜리 만한 녀석이군요 오분자기 였으면 먹었지만 전복이니 못 먹네요.

이번엔 성게들을 보러 갔습니다. 아직 본격적으로 알이 차 있을 시즌이 아니라 알이 얼마나 찼는지 확인할겸 10마리 정도만 건져봤습니다

re20170304_143155.jpg

이렇게 물가를 보면 물반 성게반 입니다만 이녀석들은 현재 못 먹습니다.

re20170317_173325.jpg

할아버지 말씀으론 성게가 알이 차면 몸을보호하기 위해서 이렇게 바위틈이나 돌틈사이에 숨어든다고 하더라구요. 돌을 뒤집어서 안에 있는 녀석을 잡아오거나, 이렇게 구멍에 숨어든 녀석을 잡으면 된다고 하셨습니다.

re20170319_084918.jpg

바위틈등에 숨어있는 녀석들일 갈고리로 빼내고 뜰채로 건져 올립니다. 성게의 크기랑 안에들어있는 알의양은 별 상관관계가 없습니다.

re20170319_093721.jpg

쪼개봤는데...알이 차있긴 한데 애매하네요. 건져온 녀석의 반정도는 보시다시피 조금만 차있고, 반정도는 꽉 차있습니다.

re20170319_103418.jpg

성게의 단점은 먹기가 귀찮아요.

re20170319_103424.jpg

이렇게 하나 둘 빼내서 그냥 먹어도 좋고, 밥위에 얹어서 성게덮밥을 해도 맛있습니다. 맑은물에서 바로 건져올린 성게에서는 고소하고 부드러운 크림맛이 납니다. 한달 정도만 지나면 본격적으로 성게를 먹을 수 있을거 같네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PS. 맥주 나눔중인데 어쩐 일인지 참여가 거의 없어요! http://todayhumor.com/?cook_199120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