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12만원 호텔 뷔페...
게시물ID : cook_227140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ae1022
추천 : 13
조회수 : 2196회
댓글수 : 13개
등록시간 : 2023/03/18 21:00:55

20230318_112955.jpg

하도 벼르고 벼르다 눈 딱 감고 10만원 넘는 용산 호텔 뷔페 예약해서 다녀왔습니다.

시간 여유가 좀 있어서 호텔 1층에서 커피 주문했는데 처음으로 라떼아트 커피 마셔봤어요

 

 

 

20230318_120004.jpg

뷔페에 들어왔더니 테이블에 에비앙 생수가 떠억!

저렇게 큰 병은 처음 봐요ㄷㄷ

 

 

20230318_120307.jpg

샐러드부터 시작!

개인적으론 차돌박이 샐러드가 맛있었습니다.

 

 

20230318_121327.jpg

솔직히 햄메론에 로망? 기대같은걸 갖고 있었는데 생각보다 맛있진 않았음.

단짠이라기보다는 메론의 단맛이 넘 강했었음. 취향은 아님.

 

 

20230318_122231.jpg

육회는 사랑입니다

 

 

20230318_123359.jpg

용산 예약을 하게된 결정적 계기가 된 랍스터!

살 발라내는데 귀찮지만 맛있었음!!

전복까지 먹게 될 줄은 몰랐는데 괜찮았음.

전복 구워먹고 싶다..

 

 

20230318_124936.jpg

고기!

양갈비 개 맛있음!!

수원의 같은 호텔보다는 작았는데 그래도 맛있음!

민트젤리 소스에 처음으로 곁들여먹어봤는데 더 달달하고 맛있어졌음!!

민트 좋음! 민트초코도 좋음!

 

 

20230318_130456.jpg

마지막 식사 접시!

양갈비! 양갈비!!


 

20230318_132836.jpg

디저트!

크림 브륄레사 부드럽고 촉촉할 줄 알았는데 퍽퍽해서 좀 취향이 아니었음.

마들렌에 장식된게 식용 진주인 줄 알았는데 초콜릿이었음. 낚였음ㅋ

 

 

20230318_140619.jpg

뷔페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아포가토!

이거까지 만들어먹어야 뷔페 식사가 마무리되었단 느낌이 듬.

수원보단 종류가 많아서 좋은데 비싸ㅜ.ㅜ

할부는 좋은 문명이다..

 

 

20230318_144503.jpg

호텔 1층 카페에 진열된 그릇들.

이쁜데 비싸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