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13살이 된 아들과 36살 아빠의 식탁
게시물ID : cook_227428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syuhuhimo
추천 : 22
조회수 : 2446회
댓글수 : 27개
등록시간 : 2023/12/18 01:10:22
옵션
  • 창작글
  • 외부펌금지

안녕하세요.

 

일본에서 홀로 아이키우는 아빠입니다.

 

벌써 2023년도 12월 중반을 넘겼네요.

 

 

사실 오늘, 아이의 생일입니다.

 

만 13세가 되었네요.

 

3살때 정말 귀여웠는데, 거기서 10년이라니....

 

곧 중2. 시큼시큼하지만 그래도 저랑 잘 놀아 줍니다. 저도 그게 마냥 고맙구요.

 

 

13년...

 

늘 자랑스러운 아빠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했었고,

 

과연 나는 자랑스러운 아빠인가 스스로에게 되묻는 사이,

 

어느새 부쩍 큰 아이가 제 자랑이 되었네요.

 

듬직한 아빠가 되고 싶었고, 듬직한 아빠가 되려 노력하던 사이, 

 

아이는 이미 스스로 듬직해져 있네요.

 

 

이제 훌쩍 커버려서 저의 "돌봄"은  오히려 성가심의 대상이 되었지만,

 

녀석의 성장을 응원하는 응원단장으로, 

 

이 세상의 갖가지 아름다움을 소개하는 가이드로, 

 

아이의 존재 그 자체를 자랑스러워하는 아버지로, 앞으로 그렇게 지내고 싶다..생각해봅니다.

 

 

아이의 "13년차"가 행복하길.

 

여러분의 2023년과 다가올 2024년도 행복함으로 많이 채워지길 바라며,

 

야심한 밤에 음식사진 몇장 기록해봅니다.

출처 도쿄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