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보일러 수리하고 카드 준 고객 "제가 확진자"
게시물ID : corona19_5403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pema(가입:2019-04-13 방문:281)
추천 : 3
조회수 : 653회
댓글수 : 3개
등록시간 : 2021/01/23 17:55:17
옵션
  • 펌글
확진자는 자택 대기 중이라도 다른 사람과 절대 접촉해서는 안 됩니다.

문을 열어 준 이유를 물었더니 당황해서 그랬다는 답이 돌아왔습니다.

[보일러 기사 접촉 확진자 : 갑자기 아무 생각도 없이 튀어 나가서 잘못한 거죠. 죄인데….]

보건당국은 고의성을 따져 본 뒤 고발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보건소 관계자 : 일단은 사람이 들어와도 못 들어오게 했어야 맞는 거예요, 확진이기 때문에.]

보일러 기사는 다행히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2주간 자가격리 중입니다.

당장 네 식구의 생계가 걱정입니다.

정부에서 4인 가족 자가격리 지원금 120만 원 정도를 받을 수 있지만, 수입의 절반도 안 됩니다.

[A 씨/보일러 기사 : 겨울철에 벌어서 여름에 생활해야 하는 사람 중의 하나니까. 지금 한 달 이렇게 수입이 없으면 이달도 그러고 저희는 여름까지도 타격이 좀 있죠.]

수리 건수에 따라 수수료를 받는 A 씨는 직장인 같은 유급휴가나 휴업수당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 방역 수칙 어긴 사람 때문에 애꿎은 피해를 보는 경우 지원 대책을 고민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출처 https://news.v.daum.net/v/20210122203315384?x_trkm=t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