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친서민적 게임 디아3
게시물ID : diablo3_202214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초썰렁펭귄(가입:2015-06-19 방문:1088)
추천 : 2
조회수 : 1920회
댓글수 : 9개
등록시간 : 2018/02/26 21:47:17
2018-02-26 13;45;14.PNG


새 시즌 서버가 열린지 6시간도 안되었는데 만렙버스를 애타게 찾는 채팅이 난무하는 게임.

만렙버스, 재료버스, 잊영버스, 렙업버스, 일균버스, 대균버스, 보업버스...
게임 설치 마무리 과정(만렙버스)부터 시즌 끝날때까지 전 과정에서 거의 대부분이 버스만타는 게임.

1%의 버스기사와, 2%의 솔플러와, 3%의 팟플친목러, 94%의 버스 승객으로 굴러가는 게임.
버스 없이는 운영이 안됨.

아니 뭐 버스 타는거 자체를 뭐라 할 생각은 없슴.
게임에따라선 걍 돈으로 해결하거나 오토만 주구좡촹 켜는 사람들도 있고...

한명의 직플 솔플러인 필자도, 어느정도 크고나면 만렙버스 정도야 채팅에 보이면 해주니깐...
뭐 답답할테죠. 저도 새 시즌마다 직접 솔플 렙업하는동안 좀 힘들때도 있으니까.

근데 그것도 플필 봐서 정렙 300 이하까지.
시즌 중반쯤부터 정렙 800~900짜리들이 만렙버스 찾아 헤메는거 보면... 음... 쫌 거시기함.

부캐정도는 평소에 조금만 준비해서 한번 준비를 갖춰두면, 그 후론 언제나 10분 정도면 스스로 만렙 찍는데.
만렙버스 있냐고 외치고 기다리는 시간에 걍 셀프로 해치우는게 빠를텐데. 쫌 너무하넹...

아니 근데 뭐가 어쨌든,
시즌 시작한지 2시간밖에 안됬는데... 무려 하코에서 만렙버스 외치는건 진짜 너무하지 않나?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