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logo
베오베 베스트게시판별베스트 최신글
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요가에 대한 단상 #5
게시물ID : diet_116962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비키니야미안(가입:2005-01-13 방문:1955)
추천 : 4
조회수 : 150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7/09/14 00:26:29
* 요가초보자의 지극히 개인적인 단상 
** 문제시 반성 후 삭제 or 수정 

- 오늘은 교정테라피 수업으로 폼롤러를 가지고 굴려가며 스트레칭이 주되었다.
2일만에 요가복을 입어보니 역시 살이 쪄있어서 절망스러웠다.
뱃살이랑 겨드랑이 부분이 어찌나 후덕해보이던지. 
작은차이라도 알수 있었지만..호르몬때문인걸 어찌하겠나.....에휴

- 난이도가 낮은 수업이라고 예상은했지만...땀이 흐르지 않은건 처음이였다.
폼롤러로 지압하는건 한달전과 달리 별 감각이 없었는데. 
내 몸이 좋아진 신호라 좋지만 재미는 없었다.

-게다가 고관절 스트레칭 부분은 내가 다른 사람보다 특히나 고관절이 굳어있기때문에 수업진행을 따라갈수 없어서
그냥 애써 할수있는만큼만 유지하며 남들이 동작을 마칠때까지 기다리는 정도였기때문에 힘을 쓸것도 없었다.
오늘 선생님이 한 말씀중에 고관절스트레칭을 위해선 허벅지 윗부분을 늘리고 부드럽게 풀어주는 스트레칭도 중요하다고 하셨다.

- 오늘 수업은 그냥 참여했다는 것에 의의를 둘수 있는 수준지만 무릎에 미미한 통증은 느껴진다. 
집에 와서 마사지볼로 등판 한바퀴 굴려줬다. 오늘입은 요가복은 물빨래 하지않아도 될것같아 그대로 챙겨두었다.

- 요가에서 몸이 풀리면..성인발레를 들으러 가고싶다. 그러려면 안정적인 수입과 생활이 필요하다. 
사실 너무 꿈같은 일이라서 입밖에 꺼내고 싶지도 않았다. 내게 발레라는건 어릴때 포기한 꿈이라 
트라우마가 크다ㅎㅎㅎㅎㅎ..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