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201018 고래의운동
게시물ID : diet_129831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눈꼽낀고래(가입:2015-05-10 방문:1699)
추천 : 2
조회수 : 162회
댓글수 : 2개
등록시간 : 2020/10/19 11:01:50

점심을 돈까스와 쫄면을 먹었는데, 맛있어서 잔뜩먹었더니

몇시간이 지나도 배가 빵빵하네요.

날이 저물면 추워질까 싶어 5시쯤 달렸는데도 

식사한지 얼마 되지 않은 느낌이더라구요.

 

'얼굴의 생김새가 타고 나듯 몸의 생김새도 타고 난다'는 말을 

요즘 들어 깨닫습니다.

얼굴 못생긴 것도 서러운데, 몸도 못생겼다니, 괴롭네요.


 

IMG_2467.jpg

 

IMG_2466.JPG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