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내게 최고의 드라마 <시그널>이 끝나가는 게 싫은 이유..
게시물ID : drama_41907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어준이떠중이(가입:2014-06-09 방문:69)
추천 : 2
조회수 : 421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6/02/27 20:18:10
옵션
  • 창작글
처음 보기 시작할 때 나름 혼자 상상했던 것과는 전혀 다른 전개에 (훨씬 뛰어난) 매료되어 매주 시그널을 기다리는 애청자입니다.
 
그리고 이제 저의 일주일중 가장 행복한 두시간을 책임져주던 드라마가 막바지를 향해 가네요.
 
지금은 인주여고생 사건을 조사중이죠..
 
참 가슴아픈 사건.
 
시그널의 세 형사님들은
 
우리같은 평범한 사람들이 범죄로부터 지켜질 수 있게 해주는 희망의 불빛 세명이라고도 할 수 있겠죠.
 
아프고 약한 억울한 사람들때문에 눈물짓고 또 권력에 비굴하지 않고 진실을 파헤치는 인물들..
 
저는 이 드라마가 우리에게 던져주는 메시지가 너무 중요하고 깊고 아프다고 생각해요.
 
그리고 그 메시지를 주는 방식이 너무 절절하고 세련되어 우리들 마음에 이렇게나 큰 파동을 일으키고 있다고요.
 
 
 
안되는 걸 알지만..
 
이 드라마가 끝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만약 현실에 이재한 형사가.. 차수현 형사가.. 박해영 경위가 있다면,
 
우리가 정말 우리 주변의 억울하고 아프고 한이 맺혀버린 사람들에게 관심을 가지고 도와주길 가장 바라지 않을까요
 
잘못된 건 잘 못 된거다라고 말하는 게 용기가 아닌 객기가 되버린 이 현실속에서,
 
 모두가..  그러면 안 되는 거라고 그런 경찰.. 그런 정치인 필요없다고 말할 수 있는.
 
그것만이 이 썩어빠진 세상에서 돈없는 사람도 빽없는 사람도 어떤 피해를 입으면 꼭 경찰이 해결해주는 그런 사회를 만드는 데
 
필요한 우리의 디딜 흙이라고 생각하지 않을까요.
 
이 드라마를 보면서 참 많이 울었고
 
이런 드라마를 이런 식으로 멋지게 만들어 정말 우리에게 잊지말아야할 메시지를 던져주신 작가님과 제작진 분들께 감사드려요.
 
 
 
 
 
 
곧 드라마가 시작하네요.
 
천사같은 오유 분들 즐감하세요 ^^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