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 시트콤 가뭄 속 내린 빗줄기
게시물ID : drama_56039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글로벌포스(가입:2013-01-19 방문:2157)
추천 : 4
조회수 : 834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8/02/07 08:04:33
JTBC 새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리멤버’ ‘맨투맨’ 등을 연출한 이창민 PD와 ‘논스톱’
‘안녕 프란체스카’ ‘김치 치즈 스마일’ ‘롤러코스터2’ ‘푸른거탑’ 등 극본을 쓴 김기호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믿고 보는 시트콤이 즐비한 작가의 필모그라피만 보아도 작품은 유쾌한 청춘 시트콤이다.

여기에 진중한 연출을 해온 PD와 브라운관에서는 주연으로 보기 힘들었던 배우들까지,
색다른 조합이 펼쳐진다.

■ 스토리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영화감독을 꿈꾸는 불운의 아이콘 동구(김정현), 똘기 충만 생계형 배우 준기(이이경),
반백수 프리랜서 작가 두식(손승원), 세 청춘이 망할 위기에 처한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서 펼치는
드라마다.

지난 5일 방송된 첫 회에서는 배우들의 캐릭터 설명과 배경이 전파를 탔다.

또한 뜬금없이 아기를 키우게 된 에피소드와 생활을 꾸려가는 그림 등이 그려졌다.

여자들의 룸메이트 생활을 그린 드라마들이 방영된 적 있어서 그런지 남자들의 생활을 그리는 작품도 흥미롭다.

특히 비슷한 나이대의 배우들이 뭉쳐서 그런지 김정현, 이이경, 손승원의 케미가 생각보다 좋다.

전작의 캐릭터가 생각나지 않을 정도로 완벽하게 다른 캐릭터로 변신한 이들의 연기가 기대된다.

세 배우가 그려내는 그림은 위트보다 코믹이라고 할 수 있는데, 설정 자체는 폭소를 자아내지 않아도
생활밀착형 대사와 행동은 웃기다. ‘청춘시대’보다 요즘의 감성으로 재해석한 ‘논스톱’에 가깝다.

-- 중략 --

“주인공들의 인지도가 약하다”는 의견이 소수 있었지만 ‘으라차차 와이키키’의 출발은 성공적이다.

"끝까지 재밌게 봤다” “오랜만에 소리 내서 웃었다” “몇 년간 본 드라마 중 제일 꿀잼이다” 등
댓글이 주를 이룬다.

배우의 이름보다 대본과 연기가 더 중요함을 알 수 있다. 박성웅의 출연도 웃음에 한몫했다.

또 “‘푸른거탑’ 작가다. 어쩐지 웃기더라” “시트콤 작가들이네. 막장드라마보다 훨씬 낫다” 등
시청자들은 만족감을 드러내며 ‘병맛코드’를 원하고 있다.

-- 중략 --

진심으로 다가오는 감동,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장르물, 그리고 편안하게 웃으며 볼 수 있는 시트콤.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세 번째에 해당한다.

단순히 학교를 배경으로 하는 학원물이 아닌, ‘논스톱’처럼 청춘을 담배하게 그려낸 작품에 목마른 시점이다.

이런 상황에서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코믹과 청춘의 조합을 내놓아 많은 시청자들을 매료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http://m.entertain.naver.com/read?oid=016&aid=0001350593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