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박중훈 "드라마 제작 시스템 바뀔 부분 아직 많아"
게시물ID : drama_56054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글로벌포스(가입:2013-01-19 방문:2092)
추천 : 3
조회수 : 890회
댓글수 : 3개
등록시간 : 2018/02/09 11:21:05

배우 박중훈(52)하면 떠오르는 수식어다. 한국영화계를 대표하는 인물이 많지만 그 중 

다섯 손가락 안에는 꼭 박중훈이 있다.




충무로에서 기나긴 활동을 해오던 박중훈이 오랜만에 드라마로 눈을 돌렸다. 


1994년 종영한 '머나먼 쏭바강' 이후 딱 24년만이다. 박중훈을 아는 기성세대들은 그의 드라마 
컴백에 환호했다. 


"드라마는 24년만이고 연기는 7년만이에요. 드라마가 반응이 좀 있다보니 젊은 사람들이 저더러 
'연기 잘하는, 모르는 배우'라고 했다고 해요. 젊은 사람들은 저를 당연히 모르겠죠. 
재미있는 반응이었어요."



-- 중략 --



-영화계는 다른가요.


"2000년대 초반 미국서 영화 작업하고 돌아와 '황산벌'이란 영화를 촬영할 때 '12시간 촬영 룰'을 
만들었어요. 하루에 12시간 딱 정해놓고 촬영하자는 거였죠. 당시에는 그것 때문에 
'미국물 먹고 잘난 척 한다'는 얘기도 많이 들었어요. 그럼에도 충무로를 사랑하기 때문에 
이런 행동을 해야겠다는 소신이 있었고요. 그래도 그 행동이 이후 회자되면서 조금씩 달라졌고 
몇 년 전부터 영화계는 제작 시스템이 합리적으로 바뀌었어요. 지금은 좋게 평가받고 있고요. 
최근 일련의 일들을 보며 드라마계도 그런 시스템이 확립돼한다고 봐요."



http://entertain.naver.com/read?oid=241&aid=0002753764

우리나라 드라마 시스템에서는 쪽대본 나올 수 밖에 없죠.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