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2019-05-28 악공[樂工]
게시물ID : dream_2940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돈황소(가입:2013-06-30 방문:1287)
추천 : 1
조회수 : 441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9/05/28 18:22:28
조선시대의 꿈이었다.

 나는 한낱 조선의 평민이었고 나의 벗은 악공(樂工)이었다. 조선시대 음악가..
요즘에는 아이돌, 스타 등 엄청난 인기를 누렸지만.. 
꿈속에서 조선시대 음악가는 광대 수준으로 평민보다 못한 대접을 받을 때도 많았다. 
 그렇지만 나의 친구 녀석은 엄청난 음역대로 당시 백성을 홀렸고 왕을 홀렸다. 
그리고 엄청난 미인을 만난 후 알콩달콩 잘 지내는 걸 지켜보았다. 비운의 음악가들처럼 
그도 27살에 갑작스러운 심장질환으로 쓰러졌는데 허준이 집도 했지만... 
그 친구는 그만 저세상으로 가는 꿈을 꾸었다.

그 친구의 이름은 머구리였어..

이게 뭔 개꿈이여..

(요즘 영화를 너무 많이 봐서 그런가보다.)
출처 내 꿈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