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밥상 물가 폭등… 살 수가 없다
게시물ID : economy_2323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조용한시민(가입:2014-10-16 방문:751)
추천 : 5
조회수 : 1064회
댓글수 : 3개
등록시간 : 2017/03/20 13:15:34
장바구니 물가가 무섭게 올랐다. 밥상에 올릴 식재료 사기 겁난다는 말이 들린다. 각종 고기값은 물론 채소값도 많이 올랐다.
 
생산자물가는 7개월 연속으로 오르면서 서민들의 물가 부담은 한층 더 커질 전망이다.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한국은행은 지난달 농림수산품 생산자물가가 한 달 전보다 2.0% 올랐다고 발표했다. 작년 12월 이후 3개월 연속 상승했으며 작년 같은 달과 비교하면 7.1% 높았다.
 
육류와 해산물 가격의 상승폭이 가장 컸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피해를 입은 닭고기와 오리고기가 30% 넘게 급등했으며 달걀값은 90% 넘게 올랐다. 돼지고기와 소고기도 값이 뛰긴 마찬가지였다.
 
오징어와 가자미, 김 등 해산물 가격도 폭등하면서 가계의 밥상 물가에 비상이 걸렸다. 농산물 중에서는 배추, 양배추, 마늘, 대파 등의 가격이 평년보다 크게 오른 상태다. 당근과 무는 각각 70%, 60% 이상 비싸졌다.
 
생산자물가는 일반적으로 1개월 정도의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에 반영된다. 앞으로 장바구니 물가의 오름세가 계속 이어질 것이란 의미다.
 
 
200955002_700.jpg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