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피파3챔피언십]성남FC 김정민,"누구도해내지못한 3회우승기록이뤄기쁘다"
게시물ID : fifa3_79965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좋은연인
추천 : 0
조회수 : 306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7/07/15 16:46:11
다음은 두 시즌 연속 우승을 차지한 김정민의 인터뷰 전문이다.

Q. 3회 우승, 두 시즌 연속 우승을 축하한다. 오늘 경기에서 승리한 소감은?

누구도 해내지 못했던 기록이다. 내가 이루게 돼 기쁘다.

Q. 오늘 경기 변화가 있었다. 어떤 것을 준비했나?

다들 예상하지 못한 포메이션일 것이다. 결승전 대진이 완성됐을 때, 포메이션은 무조건 바꿔야겠다고 생각했다. 강성훈 선수가 약한 포메이션이 있다. 원톱 포메이션에 약하다고 생각했고 그것을 위주로 연습하게 됐다. 나는 세 번 우승할 때마다 다른 포메이션 전술로 임했다. 같은 전술을 유지하다보면 파훼법이 나오기 때문에 막히기 마련이다. 변화의 시기가 잘 맞아떨어진 것 같다.

Q. 3회 우승해서 그런지 선수들 사이에서 다 가져가는 '악당' 이미지다. 

만나면 내가 우승할 것 같다고 말하더니 방송 인터뷰나 사석에서 다른 말을 하더라. 그래서 더 열심히 우승해야 겠다는 마음을 가졌따. 

Q. 연습할 때 강성훈이 선수들 사이에서 무적의 포스를 자랑한다고 들었다. 그런 강성훈을 꺾고 우승했는데, 연습과 실전이 어떻게 다르다고 생각하나?

주변 친구들이 연습 때 (강)성훈이가 잘하다보니까 우승을 예승했을 것이다. 나는 연습 때 승률이 안 좋았지만, 실전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 결국, 실전에서 승리해야 하지 않느냐. 다들 실전에서 제 실력을 못 보여주는데, 나는 내 플레이를 한 것 같다.

Q. 결승전 상대인 강성훈의 플레이에 대해 말해보자면?

하던대로 준비해온 것 같다. 나는 개인적으로 잘못됐다고 생각한다. 원래 번뜩이는 플레이를 하는 친구인데, 아쉬운 경기력을 선보였다. 나도 하던대로 했으면 질 수 있었다고 생각했다. 

Q. 골을 넣고 자기 암시같은 걸 하더라. 무슨 말을 했나? 

더 조심하려고 했다. 흥에 취하면 경기력이 떨어질 것 같아서 최대한 흥분하지 않으려고 했다.

Q. EACC에서 강성훈-원창연과 함께 출전한다. 어떤 경기를 예상하나?

지난 시즌에 비해 팀원들의 멤버가 엄청 좋았다. 이번에는 '구멍'이 없다. 내가 팀원들을 믿기보다 혼자해야 겠다는 잘못된 생각을 했는데, 이번에는 동생들을 믿고 함께 잘 해낼 것 같다.

Q. 이번 EACC에서 가장 경계되는 팀이 있다면?

정재영과 이상태가 속한 팀이 가장 경계 된다. 우승 경험이 있기 때문에 가장 위협적이라고 생각한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3회 우승을 이뤄내서 기쁘다. 응원해준 가족과 주변분들에게도 감사하다. 성남 FC에서 지원을 해줘서 이런 결과가 나온 것 같다. EACC에서도 우승하겠다.
출처 http://sports.news.naver.com/esports/news/read.nhn?oid=442&aid=0000061501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