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logo
베오베 베스트게시판별베스트 최신글
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누구보다 친하게 지냈던 친구야
게시물ID : freeboard_1628357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HanaYou(가입:2013-05-13 방문:1768)
추천 : 1
조회수 : 119회
댓글수 : 2개
등록시간 : 2017/09/14 05:15:43
중학교 시절부터 지금까지 누구보다 친하게 지낸 내 친구야

항상 나와 가까이 지내고 잘 이해해주고 취미도 비슷하고 그랬던 네가 더 이상 친구로 보이지가 않았어 

어느샌가 널 사랑하고 있었어 

너와 통화하는 게 기다려졌고

너와 카톡하는 게 행복했고

너와 공부하는 게 즐거웠고

너와 같이 있는 게 설렜어

하지만 너는 남자친구가 있고

너도 알다시피 나는 누군가 바람 피우는 것도 엄청 싫어하고 

남의 사람 빼앗는 것도 엄청 싫어하지

그런데 사람이 이기적이라고 막상 내가 널 내 여자친구로 만들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라

너가 남자친구랑 싸울 때마다 내게 하는 얘기를 들을 때마다

'나는 안그럴 수 있는데..'라는 생각이 계속 맴돌았어

네게 남자친구가 있는데 너와 사귀고 싶다라는 생각을 하는 내 스스로가 너무 스트레스였고

그렇다고 친구로만 지내기에는 내 마음이 꽤나 커진 것 같아

그래서.. 그냥 앞으로 연락을 못할 거 같다고 그랬던 거야

난 아무리 널 사랑해도 너에게 다른 사람이 있는데 나로 인해 너와 그 사람을 힘들게 하고 싶지 않아

그래서 그런 거야

너도 날 좋아했다면 좋을텐데

오늘 좀 멀리 사는 너희 동네까지 온 건 너를 마지막으로 너무 보고 싶어서 그랬어

오늘 내가 하루종일 피곤해보였던 건 피곤한 게 아니라 지금 이런 것 때문이었어

잘 곳이 없어 피시방에 오고나서 생각을 정리하다가 정말 마지막으로 네가 보고 싶어서 잠시만 집 앞으로 나와달라 했을 때

학교가야 해서 자야한다면서도 나와준 네가 너무 고마웠어

약 30분 동안 너와 걸으면서 있었던 시간들 행복했어

너희 집 앞에서 헤어질 때 널 바라보는데 눈물이 날 것 같더라

언제나 잘 지내고 학교 늦잠자지 말고 잘 다니고 

아프지 말고 밥 잘 챙겨먹고.. 미안해

정말 미안해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