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자게에서 딸같아서 받아치기 썰 보고
게시물ID : freeboard_1854981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브레멘음악대
추천 : 3
조회수 : 216회
댓글수 : 1개
등록시간 : 2019/08/27 17:41:21
옵션
  • 펌글
서울 처음 올라왔을 때 생각남...
난생 처음 지하철이란걸 타 본지 얼마 안됐을 때 인데

앉아가면서 잠깐 졸았는데 정신 차려보니 눈앞에 벽 같은게 있었음
그게 빽빽히 들어찬 사람이라는걸 알았을 때 좀 충격 받았는데
그러다 바로 앞에 서 있는 할아재하고 눈이 마주침
아 비켜야겠당 하고 일어나니까
말도 안했는데 냉큼 앉으심
그리고 서서 가는데
젊은 놈이 재깍재깍 안 비키고 뻐팅기고 서 있다며 쫑알대기 시작함...
난 그냥 내가 그 분 아는 사람하고 닮았나... 그래서 착각하나... 생각 하다가
"즈기요.. 아이시요. 내 아능교."
저기 아저씨.. 저 알아요? 라고 말했다.

아저씨는 입을 다물었다.
억양이 심해서 내 말 못알아들으셨나..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