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철이 덜 든 아재를 위한 애니는 역시
게시물ID : freeboard_2021515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Re식당노동자
추천 : 3
조회수 : 932회
댓글수 : 7개
등록시간 : 2024/02/25 01:25:19

가오가이거와 그렌라간 아니겠습니까?

하지만 뭐니뭐니 해도 내 가슴 속 사나이를 울리는

애니메이션은 카우보이 비밥과 사이버포뮬러 입니다.

아.. 건버스터도 좋았죠. 아직도 기억납니다.

우주괴수와 싸우던 많은 사람들이 죽어가는 와중에

주인공 노리코가 미완성 병기 '건버스터'를 이끌고 출격할 때

함대 사령관이 말하죠.

 

"그만둬라! 건버스터는 아직 온전치 못하다!"

 

그 때 통신망에 끼어든 그녀의 코치가 말합니다.

 

"노리코. 목표는 언제까지나 적의 주력함이다."

 

으아아아아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

 

이래야지. 만화가 이래야지.

아직까지도 안 본 사람이 있을 것 같아서 결말 이야기는

못하겠는데 지금도 결말 부분에서는 눈물 콧물 다 쏟습니다.

 

옛날 영화는 또 어떻고요.

다이하드나 터미네이터 보십쇼. 기승전결 확실하지 않습니까.

뭐 그냥 다 때려부수고 마지막에 해피엔딩 하는

영화나 보고싶은 건데, 요새 영화는 무슨 뭘 자꾸 가르치려고

들고 열린결말이라는 이름으로 애매모호하게 시즌2 암시하는

그런 내용이나 나오고 말입니다.

 

생각은 현실로 충분해요.

 

 

 

하...

 

내가 너무 옛날에 사는걸까요...

아니면 요새 낭만이라는게 사라진 걸까요...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