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명복을 빕니다 이제야 알게 되었습니다
게시물ID : freeboard_2025834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allure
추천 : 7
조회수 : 979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24/05/22 22:01:22
죄송합니다 세상 이야기 고개 돌리고 있다가

가셨다는걸 이제야 알게 되었습니다

주섬 주섬 집에 와 벗어 놓은 옷을 다시
챙겨 입습니다

그때 이후 뵙지 못 했는데 마지막 이었음을
지금에서 후회 합니다



가난하다고 해서 사랑을 모르겠는가
내 볼에 와 닿던 네 입술의 뜨거움 

사랑한다고 사랑한다고 속삭이던 네 숨결 
돌아서는 내 등뒤에 터지던 네 울음.  

가난하다고 해서 왜 모르겠는가 
가난하기 때문에 이것들을 
이 모든 것들을 버려야 한다는 것을.

         가난한 사랑노래 -신 경림-

명복을 명복을 빕니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