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logo
베오베 베스트게시판별베스트 최신글
후쿠시마 원전 투입된 탐사로봇 속속 '함흥차사'
게시물ID : fukushima_4138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pema(가입:2014-01-15 방문:367)
추천 : 1
조회수 : 477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7/03/09 08:07:48
옵션
  • 펌글
 지난달 초 원자로 2호기에 투입된 '스코피온'(scorpion) 로봇은 높은 방사선 수치 때문에 예상보다 5배나 빠른 2시간 만에 수명을 다했다.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이 로봇은 73시버트(Sv) 수준의 방사능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됐지만, 원자로 내부는 그 수치가 530시버트에 달하는 것으로 측정된다고 설명했다.  

사람은 1시버트에만 노출돼도 방사선 병에 걸리거나 메스꺼움을 느끼며, 5시버트에 노출된 경우 한 달 내 절반이 숨질 수 있다.  

원전 해체 작업 관계자들은 이 같은 차질에도 불구하고, 원래대로 오는 여름까지 잔해 제거 방식을 정하고 2021년부터는 본격적으로 작업을 시작하겠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이처럼 예상보다 훨씬 큰 난항을 겪고 있어 원자로 청소 작업에만 최소 수십 년이 소요될 전망이다.  

원자력 발전소 주변을 청소하는 작업 역시 또 다른 과제다.

여기에는 애초 예상된 4조엔(40조6천400억원)의 두 배에 달하는 비용이 예상된다.

 2011년 3월 11일 후쿠시마에서는 대지진으로 쓰나미가 덮치며 원전 사고가 발생, 1만5천826명의 사망자(2016년 12월 기준)가 발생했으며 아직 생사조차 확인되지 않은 행방불명자도 2천552명에 이른다.

일본 정부는 사고 피해액이 20조엔(약 203조1천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보고 있다.  
출처 http://v.media.daum.net/v/20170306160407218

추천수가 10이 될때 베스트유머로 자동등록됩니다.
(단, 비공감수가 3이하일 때)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