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유엔에 원전 사고의 인권 침해를 호소하다
게시물ID : fukushima_420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pema(가입:2014-01-15 방문:418)
추천 : 0
조회수 : 144회
댓글수 : 4개
등록시간 : 2017/09/09 14:27:02
유엔에 원전 사고의 인권 침해를 호소하다  

게시일-2017-09-08 9:48

 일본(나라)가 발표하고 있는 동 일본 대지진에 따른 피난자 수가 지난 봄 격감했습니다(주 1).  

많은 사람이 고향에서 부흥이 급락했던 거죠?  현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이 3월에 주택 지원이 중단된 원전 사고 피난 지시 구역 외에서 피난한 사람들이 계상되지 못 했던 것입니다.  

"원전 사고가 일어나도 몇년 만에 살아난다"라는것을 각인시키는 목적이겠지요?  피난 지시 해제를 서두르거나 피해자의 수를 작게 보이는 통계를 내는 등 정부는 원전 사고가 종결했다고 포장하고 있습니다.  

아들을 지키기 위해서 고향을 떠나고 지금도 피난 생활을 계속한 S씨는 "우리의 것은 무시된 원전 사고 피해자는 없었던 일로 하고 있다고 느끼고 있습니다"라고 귀띔했습니다.  

피난 구역 외에서 모자 피난한 가정에 있어서 생명선인 주택 지원 단절과 아직 충분히 선량이 내리지 않은 지역의 피난 지시 해제 등 지금 도쿄 전력 후쿠시마 원전 사고 피해자에 나오는 것은 인권 침해일 수밖에 없습니다.  

그린피스는 올해 4월 일본 정부에 대한 원전 사고 피해자의 인권을 지키도록 요구하는 서명(20,385필지)를 제출했습니다.

유엔이 일본의 인권 상황을 심사  올해 유엔이 일본의 인권 상황을 심사하는 거 아세요?  
그린피스는 올해 3월 유엔의 일본의 인권 상황 심사에 대해서 유엔 이사회에 의견서를 제출하고 있습니다.(의견서 전문/영어 의견서 제언 부분/일본어)  그린 피스의 의견서에서도 NGO에서 나온 제출 문서가 정리됐고, 이 가을 드디어 심사가 시작됩니다.  

그린피스는 유엔에서 NGO가 갖는 최고의 스테이 더스인 "종합 협의 자격"을 갖고 있어 각종 회의에 참석, 발언할 수 있습니다.  이 자격도 살리면서, 그린 피스에는 도쿄 전력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둘러싼 일본 정부에 의한 인권 침해에 대해서 다루도록 압박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세계의 눈이 일본의 인권 문제를 개선했다  인권의 촉진과 옹호를 목적으로 하는 유엔 인권 이사회에서는 유엔 회원국의 인권 상황을 4년마다 심사하고 있습니다.  심사 결과 보고서 등에 의한 권고된 국가는 권고를 받아들이거나 받아들일 수 없는지 대답하라 받아들인다면 어떻게 대응할지 등 의견 표명을 합니다.  헤이그 조약의 비준 및 국내 인권 기구 설치 움직임에도, 권고가 기여한 것은 아닐까요?  도쿄 전력 후쿠시마 원전 사고 후 2012년에는 유엔 특별 보고자가 피난자 및 시민 단체와 면회할 수 있도록 권고 했지만, 이에 대해서는 접견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이 가을, 제네바에서 심사가 열립니다

후략/번역기 
출처  http://m.greenpeace.org/japan/ja/high/news/blog/staff/blog/60186/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