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월성원전 인근 읍·면장, 이장 포항지진 이튿날 단체관광 물의
게시물ID : fukushima_4279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pema(가입:2014-01-15 방문:432)
추천 : 5
조회수 : 960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7/11/26 13:29:08
옵션
  • 펌글
25일 경주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단체관광을 한 사람은 동경주 양남·양북면, 감포읍 공무원 6명과 이장 60여명, 월성원전 직원 7명 등이다.  

이들은 포항에 강진이 난 다음 날인 지난 16일부터 1박 2일간 일정으로 버스 2대로 한빛원전이 있는 영광군으로 단체관광을 했다.  

전체 관광경비는 2천800만원이다. 월성원전이 2천만원을 지원하고 800만원은 동경주 이장 협의회 예산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주환경운동연합은 "이들이 한빛원전 견학이라며 주민을 위한 사업처럼 꾸몄다고" 주장했다.  

이어 "월성원전에 추진 중인 고준위 핵폐기물 건식저장시설 실태 파악을 명분으로 내세웠지만 정작 한빛원전에는 건식저장시설이 없어 오히려 영광군민이 월성원전으로 견학을 와야 한다"고 지적했다.  

환경운동연합 이상홍 사무국장은 "포항 지진이 발생한 다음 날 혹시 모를 여진에 대비해 주민 보호에 앞장서야 할 공무원과 주민 대표가 느긋하게 관광 접대를 받은 것은 용납할 수 없는 행동이다"고 비판했다.  

한수원 관계자는 "지진으로 일정을 연기하자고 요청했는데 이장단이 강행하자는 뜻이어서 예정대로 간 거로 알고 있다"며 "원전 사업자 처지에 주변 지역 주민 요구는 들어줄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다"고 말했다.  

포항에서도 포항시청 6급 공무원, 공무원노동조합 소속 공무원 등 10여명이 지진 발생 하루 전인 지난 14일 7박 8일간 동유럽으로 여행을 떠났다가 비행기 표를 못 구해 일주일만 돌아와 비난을 받았다.
출처 http://m.yna.co.kr/kr/contents/?cid=AKR20171125044600053&mobile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