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日 후쿠시마 원전사고 당시 발암 위험 수준으로 피폭된 아동 있어
게시물ID : fukushima_4370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pema
추천 : 0
조회수 : 350회
댓글수 : 1개
등록시간 : 2019/01/22 18:26:10
옵션
  • 펌글
문서는 후쿠시마 제1원전이 위치한 후타바초 지역 11세 소녀의 피폭선량에 대해 "GM계수관을 이용해 실측한 결과 목부분이 5~7만cpm으로 나타났다"며 "갑상선 등가선량으로 100mSV정도"라고 보고했다. 해당소녀는 폭발 당시 후타바초 야외에서 친구들과 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문서에 따르면 해당 소녀를 실측한 이는 후쿠시마현의 방사선 기사로, 2011년 3월 13~15일 간 고리야마(郡山)시에서 피난자들의 머리와 의복의 오염정도를 조사했다. 통상적으로 갑상선의 방사능 물질을 조사하는데엔 'Nal서베이미터'를 사용하지만, 당시 해당 기가가 없어 GM계수관으로 대체해 측정했다. 



조사 결과는 2011년 4월 조사를 돕기위해 후쿠시마에 머물렀던 혼다 에이이치(誉田栄一)도쿠시마(徳島)대학 교수와 사제 다쿠야(佐瀬卓也)강사에게 전달됐다. 사제 강사는 GM계수관 측정치를 기준으로 갑상선에 쌓인 방사능량을 '십수kBq(킬로베크렐)'로 시산해, 방사선의학종합연구소 직원에게 알렸다.



신문은 "회의에서 보고된 100mSV란 수치는 사제 강사의 시산을 근거로 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도 원자력 재해현지대책본부를 통해 2011년 3월 하순 Nal 서베이미터를 사용해 15세 이상 아이들의 피폭선량을 측정한 바 있다. 당시 본부 측은 "모두 100mSV를 하회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신문에 따르면 당시 정부의 조사 대상은 88명에 불과했으며, 모두 원자력발전소 기준 30㎞권 외의 지역에 있었다. 사고당시 후타바초에 있던 아이들은 측정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높다. 

東京新聞:11歳少女、100ミリシーベルト被ばく 福島事故直後 放医研で報告:社会(TOKYO Web) http://www.tokyo-np.co.jp/s/article/2019012190065749.html


http://m.newspim.com/news/view/20190121000112


출처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