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원전 재가동 그만" 교토 연구소의 이마나카 씨, 시라하마
게시물ID : fukushima_4560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pema(가입:2019-04-13 방문:223)
추천 : 0
조회수 : 255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9/06/12 19:02:51
옵션
  • 펌글
"원전 재가동 그만" 교토 연구소의 이마나카 씨, 시라하마

6/11(화)

교토대학 복합 원자력 과학 연구소 연구원으로 전 조교, 이마나카 테츠지씨의 강연회가 8일, 와카야마현 시라하마쵸 사카에의 토미타 농업 연수 회관에서 있었다.

구소련의 체르노빌 원전사고를 연구해, 후쿠시마의 원자력 발전 사고도 조사중의 이마나카씨는 "원자력 발전 재가동은 그만두어야 한다.
원래 이렇게 만든 것이 잘못이다"라고 호소했다.

히로시마 나가사키의 원폭은 약 1㎏의 우라늄이나 플루토늄이 핵 분열을 일으켰다.100만킬로와트의 원자력 발전에서는 하루에 약 3킬로, 연간 약 천킬로의 우라늄을 핵 분열을 일으킨다.

원전의 안전 대책은 방사능을 어떻게 가두는가가 거론되지만, 체르노빌에서는 핵분열의 제어에 실패.혼슈의 약 6할에 해당하는 면적이 방사능 오염되고, 후쿠이 현과 교토 부, 오사카 부를 합친 면적 규모가 이민 대상 지역으로 꼽혔다.

이마나카씨는 "일본의 에너지 수요는 원자력 발전 없이도 충족하고 있다.사고가 나면 주위 30킬로로 사람이 살 수 없게 되는 것을 써서 전기를 만들 필요는 없다.무엇이 정말 중요한지 다시 한 번 생각해봐"라고 호소했다.


https://this.kiji.is/511077045793277025?c=62479058578587648

일어/번역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