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재생에너지 생산…농촌의 ‘제2의 다리’가 되다
게시물ID : fukushima_456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pema(가입:2019-04-13 방문:221)
추천 : 0
조회수 : 252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9/06/16 17:38:14
옵션
  • 펌글
마을 공동화·고령화 해결 위해
EU ‘LEADER 프로그램’ 도전
‘아이들이 있어야 미래가 있다’
주민들 적극적 참여와 연대로
떠나지 않는 마을 만들기 성공

가축분뇨·바이오작물 등 활용
‘에너지 자급마을’ 실현 주목

옛 동독지역인 튀링겐주의 예나와 게라 사이에 위치한 잘레-홀즈란트(Saale-Holzland)는 총면적 885.5km²에 9만2200여명의 주민이 사는 전형적인 농촌 마을이다.

1990년 독일 통일 후 집단농장이 해체되고 실업률이 높아지면서 서독으로 일자리를 찾아 떠나는 주민들이 늘자 마을은 공동화됐고, 고령화가 심각해졌다. 어떻게 하면 사람들이 떠나지 않는 마을을 만들 수 있을까?

2007년 주민들은 절박한 마음으로 EU가 추진하는 ‘LEADER(Liasons Entre Actions de Dvelopment de l'Economie Rurale)’ 프로그램에 도전, 마을 살리기에 나선다.

◆지역행동그룹을 조직하다=먼저 70명의 주민이 참여하는 ‘지역행동그룹(Regionale Aktionsgruppe, RAG)’을 조직했다. 여기엔 자치단체장은 물론 농민·환경단체, 무역협회, 교회, 은행, 건설사, 관광·서비스업체, 청년회원 등 다양한 직업군의 개인이나 단체가 함께했다. RAG는 지역개발 전략을 수립하고, 프로세스를 작성해 공공과 민간의 협력을 유도, 사업을 현실화해내는 지역개발의 핵심 조직이다. 분야별 위원회가 구성되어 다양한 아이디어들이 올라오면 지역행동그룹 활동가들이 다각도로 검토·조정하고, 이사회는 전문자문위원회와 청소년자문위원회의 자문을 받아 안건을 처리한다. 최종 의사 결정은 마을 총회에서 이뤄진다.

마을 소개에 나선 RAG의 이나 존(Ina John) 씨는 “지역내 얼마나 다양한 사람들이 참여해 소통과 협력을 만들어 가는가가 매우 중요하다”며 “특히 우리 지역은 미래의 주역인 청소년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위해 청소년위원회를 두고 이들에게 연간 1만6000 유로를 지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역개발 4가지 목표=지역개발 전략을 수립하는 데는 네 가지 목표가 부여됐다. △아이들부터 어른까지 삶의 질을 높일 것 △지역의 가치를 창출하고 지속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을 찾을 것 △지역 관광 및 레크레이션을 조직할 것 △기후 변화에 대비한 에너지 자급 방안을 모색할 것.

이러한 목표에 따라 구체적인 사업들이 만들어졌다. 먼저 집단농장에 방치돼 있던 건물들을 마을회관으로 리모델링, 다양한 이벤트가 열리는 주민 공간으로 탈바꿈시켰다. 아이들을 위해 초등학교 시설을 개선하고, 어린이집과 놀이터를 만들었다. 현재 초등학교엔 85명의 학생들이 재학 중이고, 유치원엔 35명의 아이들이 있다. 이동이 불편한 노인들을 위해서는 하루에 두 번 마을버스를 운행한다. 산책로를 단장하고, 꿀벌 어드벤처 체험로를 조성해 관광객을 유치하고, 예술가들을 위한 전기 톱 심포지엄도 개최한다. 지역의 농산물과 다양한 특산품을 판매하는 직판장과, 연중무휴 우유자판기도 설치했다. 마을에 활기가 돌았다.

◆에너지 자급마을 만들기=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추진한 또 하나의 사업은 에너지 자급마을 만들기. 사업 구상은 2006년부터 시작됐다. 2007년 마을총회를 열고 주민들의 동의를 얻어 일을 진행할 운영단을 구성한다. 2009년 공식적으로 활동할 협동조합이 결성됐고, 2011년부터 설비 구축을 시작, 우드칩 난방시스템과 열병합발전 바이오가스 플랜트가 가동되면서 현재 전체 군에서 사용하는 에너지의 89%가 재생에너지로 공급되고 있다. 가축분뇨와 옥수수 등을 발효시켜 생긴 가스로 전기를 만들고, 이 과정에서 발생한 열을 5.8km 파이프로 운반해 마을 난방 해결은 물론 농산물 건조에도 활용하고 있는 것.

에너지 자급만큼 중요한 것은 돈의 흐름이 지역 안에 머물러 지역 경제 활성화가 이루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한스 페터 페어쉬케(Haus-Peter Perschke) 면장은 “일단 에너지를 다른 데서 사오지 않아도 되니 비용이 절감되고, 실피나 옥수수 등의 에너지 작물과 축분, 나무 팰릿 등을 사들이는데 70만 유로를 집행, 지역 농가에도 큰 이익”이라고 설명했다.

“에너지 전환, 하루아침에 된 것이 아니다”

40년 걸친 원전 반대운동 결과
적극적·자발적 주민 참여와
정부 일관된 정책추진도 한몫

독일의 에너지 전환 추진은 하루아침에 된 것이 아니다. 1986년 체르노빌 사태로 방사능의 위협을 인지한 시민들의 40여년에 걸친 끊임없는 원전 반대 운동과 화석연료의 한계를 체감하고 에너지 예속을 걱정한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에 의해 이뤄진 것이다. 정부가 일방적으로 밀어붙였거나, 기업이 주도했다면 아마도 성공하지 못했을 것이다.

독일 현지 한인 기업인으로 이번 연수에서 현지 안내와 통역을 맡아 준 박동수 티피엘코리아 지사장은 “에너지 자급마을의 성공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이 전체 마을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라고 전제한 뒤, “정부는 적어도 30년 뒤 청사진을 제시하면서 시장에 정책이 일관되게 추진될 것이라는 믿음을 주고, 지역 주민들은 에너지 사업의 의사결정 과정에 직접 참여해 지역 여건에 맞는 시스템을 구축, 이익을 나누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에선 이권을 노린 개발업자들이 농촌으로 몰려와 농지와 산림을 마구잡이로 파헤치며 곳곳에서 지역주민들과 갈등을 일으키고, 또 다른 한편에선 탈원전 정책을 막으려고 ‘전기료 폭탄’ 등 정보 왜곡에 혈안인 우리사회가 눈 여겨 보아야 할 대목이다.

후략

출처 http://m.agrinet.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9725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